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0 06:00 (월)
IL-6 높을 경우 '티쎈트릭+아바스틴' 치료 효과 떨어져

IL-6 높을 경우 '티쎈트릭+아바스틴' 치료 효과 떨어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3.02.08 11: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홍재·김찬 차의과학대 교수팀, 유럽간연구협회 학술지 게재
간암 면역항암제 치료효과·예측인자 규명…환자 치료에 적용 기대

왼쪽부터 전홍재·김찬·천재경 분당차병원 암센터 교수.
왼쪽부터 전홍재·김찬·천재경 분당차병원 암센터 교수.

인터루킨-6(interleukine-6·IL-6) 수치가 높을 경우 티쎈트릭+아바스틴 면역항암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암센터 전홍재·김찬 교수팀(교신저자 전홍재·김찬·천재경 혈액종양내과 교수, 제1저자 강버들 혈액종양내과 교수·하연정 소화기내과 교수·이성환 외과 교수, 양한나 박사)이 울산대병원, 해운대백병원 연구팀과 함께 간암의 새 표준항암치료인 티쎈트릭+아바스틴 병용 면역항암치료 효과의 주요 예측인자를 규명했다. 

이번 연구는 유럽간연구협회(European Association for the Study of Liver) 학술지 <JHEP 리포트>(JHEP Reports·IF=9.917) 최신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티쎈트릭 아바스틴 면역항암치료를 받은 간암 환자들의 치료 전·후 혈액샘플을 분석해 다양한 사이토카인 수치 및 면역세포인 T세포의 활성도를 측정했다. 그 결과 165명 중 약 15.2%에서 IL-6 수치가 18.49pg/mL 이상으로 높게 나타났다. 치료 전 IL-6 수치가 높은 환자들의 티쎈트릭+아바스틴 면역항암치료 효과가 떨어지는 것을 확인했다. 또 IL-6가 높은 환자들은 면역세포인 T세포의 증식 및 활성도가 낮게 나타났다.

이번 연구로 IL-6 수치가 높은 간암 환자가 티쎈트릭+아바스틴 병용 면역항암치료를 받게 될 경우 보다 주의 깊은 모니터링과 치료 시작 후 조속히 반응평가를 시행해야 할 필요성을 확인했다. 또 치료효과가 없는 간암 환자의 경우 다른 약제로 빠르게 변경함으로써 치료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사이토카인의 한 종류인 인터루킨(IL-6)은 면역세포를 포함한 다양한 세포에서 분비되는 단백질로 면역반응과 염증반응에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전홍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간암 1차 표준치료로 자리 잡은 티쏀트릭+아바스틴 치료법의 효능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를 규명한 데 의의가 있다"며 "후속 연구를 통해 간암 환자들의 실제 치료에도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구팀은 지난해 10월 티쎈트릭에 대한 항약물항체의 형성이 간암 환자의 면역항암치료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기전을 최초로 규명해 <JAMA Oncology>에 발표하는 등 간암 면역항암치료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추진하는 기초연구사업(신진연구 및 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