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8 06:00 (화)
청소년 아토피 급여 확대 첫발...린버크·시빈코도 합류?

청소년 아토피 급여 확대 첫발...린버크·시빈코도 합류?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3.02.07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듀피젠트' 아동·청소년 급여 적용 청신호...JAK 억제제 합류 여부 관심
'린버크' 급여 확대 논의 개시...갈길 먼 '시빈코' 성인·청소년 한번에 잡을까

ⓒ의협신문
'듀피젠트'

'듀피젠트(성분명 두릴루맙·사노피아벤티스코리아)'를 시작으로, 중증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 급여 확대 작업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다.

급여 적용 범위를 아동·청소년까지 넓힌다는 게 골자인데, 최근 치료 현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야누스키나제(JAK) 억제제 포함 여부도 관심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지난 1월 12일 약제급여평가위원회를 열고 듀피젠트 소아·청소년 아토피 피부염 치료 안건에 대해 '급여 적정성이 있다'는 판단을 내렸다. 소아·청소년 아토피 치료제 급여 확대를 위한 첫 발을 내딛은 것이다. 

듀피젠트는 아토피 피부염 치료에 사용하는 생물학적제제로, 국소치료제로 적절히 조절되지 않거나 이들 치료제가 권장되지 않는 ▲만 18세 이상 성인 ▲만 12∼17세 청소년 ▲만 6개월∼11세 소아 중등도·중증 아토피 환자에 단독 또는 국소 코르티코스테로이드(TCS)와의 병용요법으로 허가받았다. 

기존에는 만 6세가 투여 하한선이었는데, 생후 6개월에서 만 5세 사이의 환자 162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결과가 추가되면서, 지난해 투여 하한선을 만 6개월까지 낮췄다. 

중증 아토피 소아·청소년 급여 확대 안건은 학계와 국회에서도 주목해 온 이슈다. 급여 적용 배제로 소아·청소년 중증 아토피 피부염 환자들이 과도한 치료비 부담에 시달리고 있다는 우려에서다. 

실제 학계에 따르면 성인 중증 아토피 환자의 경우 듀피젠트와 같은 생물학적제제 투약에 연간 200만원 정도를 지출하는 반면, 비급여 대상인 소아·청소년 환자는 이의 10배에 달하는 2000만원 정도를 부담하고 있다.

ⓒ의협신문
사진 왼쪽부터 '린버크', '시빈코'

듀피젠트가 소아·청소년 급여 확대의 첫 단추를 꿰면서, 최근 아토피 치료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JAK 억제제 계열 아토피 치료제들의 운명에도 관심이 쏠린다. 계열은 다르지만 소아·청소년 아토피 치료제 급여 확대라는 큰 그림 아래 이들 약제들에 대해서도 동일한 조치가 이뤄질지가 관심사다.

대표적인 것이 '린버크(유파다시티닙·한국애브비)'와 '시빈코(아브로시티닙·한국화이자제약)'로, 둘 모두 청소년 아토피 치료를 적응증으로 갖고 있다. 린버크의 경우 15mg 용량에 한해 만 12세 이상 청소년의 중등증∼중증 아토피 피부염 치료, 시빈코는 50·100·200mg 등 전 용량에서 만 12세 이상 청소년의 중등증∼중증 아토피 피부염 치료제로 국내 허가를 받은 바 있다. 

두 약제 모두 경구용 치료제로, 기존 주사제에 비해 복용 편의성 측면에서 강점이 있다. 

다만 급여 상황은 조금 다르다. 린버크의 경우 15mg과 30mg 모두 성인 중증 아토피에서 이미 급여를 적용받고 있다. 허가 사항에 기반해 15mg 용량에 대해 만 12세 이상으로 대상 연령을 확대하는 작업이 이뤄질 전망으로, 현재 이를 위한 전문가 논의 작업이 한창이다. 

시빈코의 경우 아직 국내 급여 전적이 없어 신규 등재 트랙을 타야한다. 린버크와 비교하자면 갈 길이 멀지만, 흐름을 탄다면 성인과 청소년 동시 등재도 노려볼만 한 상황이다.  

제약계 한 관계자는 "아토피 피부염 급여 확대는 학계와 국회에서도 주목해 온 이슈"라며 "상반기 이를 위한 논의가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