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06:00 (목)
응급구조사협 회장·부회장 "간호법 반대" 1인 시위

응급구조사협 회장·부회장 "간호법 반대" 1인 시위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3.01.16 18:1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용수 회장 "간호법, 지역의료 간호사 주도로 의료체계 파괴" 우려
박시은 부회장 "타 직역 짓밟고 기득권 강화하는 행태" 강력 규탄

ⓒ의협신문
대한응급구조사협회 강용수 회장(왼쪽)과 박시은 부회장(오른쪽)이 1월 16일 국회 앞에서 간호법 반대 1인 시위를 벌였다. ⓒ의협신문

간호법 철회를 촉구하는 보건복지의료연대의 목소리가 연일 커지고 있는 가운데, 대한응급구조사협회가 1월 16일 오전 릴레이 1인 시위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이날 1인 시위에는 대한응급구조사협회 강용수 회장과 박시은 부회장이 참여했다.

강용수 회장은 "간호법은 보건의료 및 지역사회 의료를 간호사 주도적으로 시행하겠다는 포석이 깔린 법안"이라며 "간호법이 제정되면 병원 내 간호사의 부족 문제가 더욱 심화되고, 현행 보건의료체계가 파괴될 것이 명백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간호사 직군의 기형적 비대화는 스스로를 파괴하는 것을 넘어, 대한민국 보건의료체계를 위협할 것"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날 1인 시위를 벌인 박시은 부회장은 "간호법으로 인해 지역사회 의료를 간호사가 주도하게 된다면 다른 약소 보건의료직역군은 우리 사회에서 고사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대한간호협회를 향해 "간호조무사의 전문대학 진입을 반대하는 등 간호사 직역보다 상대적으로 약한 다른 직역의 기초 인권은 짓밟으면서, 자신들의 기득권만 강화하겠다는 잘못된 행태를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한편 대한응급구조사협회를 비롯한 보건복지의료연대는 간호법 저지에 뜻을 함께하는 단체들과 함께 간호법의 부당함을 외치는 1인 시위, 화요일 단체집회 등 연대행동을 지속해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