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상병리사협회 "타 직역 일자리 뺏는 간호법 철회하라"
임상병리사협회 "타 직역 일자리 뺏는 간호법 철회하라"
  • 김미경 기자 95923kim@doctorsnews.co.kr
  • 승인 2022.12.05 16:31
  • 댓글 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 세 번째 1인 시위 나서
"간호법 제정에 업무 범위 중복 관련 직역과 논의 없었다"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이 12월 5일 간호법 저지 1인 시위를 벌였다. ⓒ의협신문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이 12월 5일 간호법 저지 1인 시위를 벌였다. ⓒ의협신문

간호법 폐기를 촉구하는 간호법 저지 13개 단체 보건복지의료연대의 릴레이 1인 시위가 강추위 속에서도 연일 계속되고 있다. 12월 5일에는 장인호 대한임상병리사협회장이 임상병리사 회원을 대표해 국회 앞 1인 시위에 나섰다.

장인호 회장은 11월 10일에도 국회 앞 1인 시위를 펼친 데 이어, 12월 2일에는 대한의료기사단체총연합회장으로서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와 함께 보건복지부 앞 릴레이 시위를 벌였다. 또 11월 27일 '400만 보건복지의료연대 총궐기대회'에 보건복지의료연대 공동대표로서 함께하기도 했다.

이날 세 번째로 간호법 저지 시위에 나선 장인호 회장은 "임상병리사를 포함한 모든 의료기사와 보건의료인은 업무 범위 중복으로 인한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각 직역별로 업무가 나누어져 있다. 하지만 어느 누구도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는 데 있어 관련 분야의 직역과 업무에 대한 사전 논의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간호단체는 간호법 제정을 통해 간호사의 업무 범위를 명확하게 함으로써 보건의료서비스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주장하지만, 이러한 시도는 타 직역의 업무영역을 침범해 결국 일자리를 빼앗는 일이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보건의료인의 처우 개선은 보건의료인력지원법을 종합적으로 다뤄, 각 직역의 상황에 맞는 인력수급과 근무환경을 함께 고민하고 개선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건복지의료연대의 릴레이 1인 시위는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 중인 간호법을 저지하기 위한 소속 단체들의 강경한 의지 속에서 계속 이어질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민악법 2022-12-13 23:03:26
■현재 법사위 계류 중 2개
1) 간호법 2) 119구급, 구조 개정안(소방청장 과오 면피용)

※2개 모두 국민 악법!! 절대 반대!!

■ 119구급대원=1급 응급 구조사]

■소방청장,간협, 합작! 악덕 만행!!
1.] 소방청장 과오:의료기관 밖 의료행위 못하는 간호사 출신 구급대원 3000명 대거 채용!
2] 간협:소방청에 1. 응급구조사 탑승 금지 공문! 2.해경도 간호사 출신 뽑으라 공문!
[ ※ 1급 응급 구조사 사회적 말살 초래!!]
■ 비전문 불법 간호사 출신 구급 대원: 주먹구구 '국민 생명 담보" 만행!
■병원밖 불법 간호사:간호 면허증 박탈!!

■간협 거짓선동 좌시 않을것!!

국민 위한다는 미명 씌우지 마십시오!!
응급 구조사, 의료 기사, 임상병리사 등 타업무 침탈 심각

간호 악법 2022-12-13 22:58:47
■간호협회 주장하는 법은 해외 사례 비춰도 타당치 않습니다.
선진국엔 사실 이런 간호법 없습니다.
선진국 법은 간호사 면허증에 엄격한 규제, 면허증 취득위한 조건인 것!
그리고 간호사란 직업에 대한 책임, 처벌 규정되 있는 법안, 지금 간호사들 얘기하는 것처럼 간호를 규정해 간호 독점화하겠다는 그런 법안 아닙니다,.
우리나라 간호법은 간호를 독점화하겠다는 것!

■간호는 법 규정 독점할수 있는 행위 아님!. 간호사만 좋은 법!!병원밖 비전문 "의료질 저하 "

■[[ 119구급 대원=전문적인 1급 응급구조사 영역 ]]

■간협,소방청 합작 만행 강력 규탄!!

병원밖 비전문 불법 간호사 출신 구급대원:잘 알지도 못하는 비 전문인 주먹구구시킴

■"국민생명 담보 국민악법

국민 2022-12-05 19:25:52
더이상 사회 혼란 가중 안됨!!

간호사 임무 "병원내 환자 간호"

병원밖 독단 의료 행위 절대 안됌!!

태움 금지법" 만들어 강력 처벌!!
태움의 요상한 합리화 NO!

"국민 악법" 간호법 완전 철폐!!

다수 간호사 출신 고위급 공무원,다수 간호사 출신 정치인, 간협은 민주당과 결탁!!

패스트 트랙 통과시 국민 결코 좌시하지 않을것!!

간호 악법 2022-12-05 19:17:12
"간호법=국민 악법"

간호법도 제대로 모르고 외치는 간호사들!

1.처음에 타의료 영역 모두 가져와 검체 채취, 혈액 배양 검사,심전도, 초음파, 엑스레이,고주파 온열 치료, 체외 충격파쇄석술,특수 장치 모니터링 등 다 하겠다

2.13개 의료계 거세게 반대해 " 의사 지도하에 필요한 업무"로 애매모호하게 집어 넣고!!

문제는 필요한 업무에 주목!!

현재 타의료 영역 불법적하니 법으로 명확히 명시해 법의 보호받고!!

간호법 통과됨 "환자 보호에 필요 업무라"하고 위에 열거한 타의료 업무 다 하게됨.

모든 의료계 반발!

"국민에겐 의료질 저하!!"

3개월전 제주대병원 간호사 실수 약물 과다 투약 13개월 영아 숨진 사고!!

해당 간호사 의료 사고 알면서 담당 의사와 가족들에 이 사실 숨김.

의사에게 알리기만 했어도 살수 있었음!!

병원밖 독단 활동 "국민 생명 담보"로 한 "국민악법"

더이상 사회 혼란 가

의료기사 2022-12-05 18:46:42
간호사들은 의료기사와 동급이라는게 싫을 거예요. 그래서 흔히 기사들.. 기사이면서.. 의료기사이면서.. 더 나쁘게는 우리는 의료인이고 너희는 의료기사잖아. 라고 뒷담화도 한다고 하지만 비단 간호사라는 직업 뿐 아니라 의사들도 그러하죠. 현실입니다. 그래서 법이라는 것이 파워있고 막강하고 강력한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너무 간호사를 추앙했나봅니다. 힘내십시요. 의료기사들이야말로 시대 착오인데.. 날씨 추운데 힘내세요. 왜 의료기사들은 여전히 법테투리를 벗어나지 못하는 걸까요..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