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 국내 미도입 글로벌신약 도입 추진
보령, 국내 미도입 글로벌신약 도입 추진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11.28 15:5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과 미도입 신약 244개 정보 공유
장두현 보령 대표와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 국내 도입되지 않은 글로벌 의약품의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27일 체결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와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오른쪽부터)이 국내 도입되지 않은 글로벌 의약품의 도입을 위한 업무협약을 최근 체결했다.

장두현 보령 대표와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이 아직 국내에 도입되지 않은 244개의 글로벌 신약에 대한 정보를 공유하고 도입에 필요한 공동연구 등을 협력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최근 체결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은 국내 임상시험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신약개발 역량을 확보하려는 목표로 설립된 보건복지부 산하 재단법인이다. 국내 대표 임상시험 지원 전문기관으로, 임상시험 선진화 기반 구축, 임상시험 유치 활성화, 전문인력 육성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보령은 2017년부터 스페인 제약사 파마마(PharmaMar S.A.)가 개발한 소세포폐암 신약 '젭젤카(성분명 러비넥테딘)'의 국내 개발 및 판매 독점 권한을 갖고 있다. 젭젤카는 2020년 7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받았으며, 올해 9월 품목허가를 받아 내년 상반기 국내 출시 예정이다.

배병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이사장은 "이번 협약이 해외 신약 도입에 기여해 국내 환자의 치료 접근성을 높이는 생산적인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해외 신약의 국내 도입 활성화를 위해 협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장두현 보령 대표는 "신약개발 못지 않게, 해외 우수한 의약품의 국내 도입도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하는 제약사의 중요한 책무"라며 "국내에 마땅한 치료제가 없어 고통받던 희귀난치성 질환 등을 겪는 많은 환자에게 희망을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