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핵 환자, '뇌졸중' 도 조심…발병 위험 22% ↑
결핵 환자, '뇌졸중' 도 조심…발병 위험 22% ↑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1.28 11:0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동욱 성균관의대 교수·이현 한양의대 교수, 뇌졸중 발병 위험인자 확인
건보공단, 건강검진 분석 결과…뇌졸중 분야 권위 'STROKE' 최근호 발표
"결핵 치료시 뇌졸중 대책 함께 고려…합병증 발생 예방 보건정책 필요"
■ 왼쪽부터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한림 국제진료센터 임상강사, 이현 한양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
(왼쪽부터)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이한림 국제진료센터 임상강사, 이현 한양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교수.

결핵 환자는 뇌경색과 같은 뇌졸중도 조심해야 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찬 바람이 불면서 뇌졸중 위험이 커지는 시기여서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신동욱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이한림 임상강사(국제진료센터), 이현 한양의대 교수(한양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 데이터를 바탕으로 결핵환자와 비결핵환자를 평균 3.8년간 추적 관찰해 뇌졸중 분야 권위지 <STROKE> 최근호에 발표했다.

연구팀이 2010년 1월부터 2017년 12월 사이, 건강검진에서 결핵이 확인된 사람 7만 2863명과 나이와 성별을 맞춰 같은 인원으로 대조군을 뽑아 비교, 분석한 결과다. 

연구팀에 따르면 결핵을 앓았던 것만으로도 그렇지 않은 사람과 비교해 뇌경색 발병 위험이 22%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뇌경색 발병에 영향을 주는 비만도나 흡연력, 음주력, 활동량, 수입, 거주지역, 동반질환지수 등을 모두 반영한 결과여서 결핵이 뇌졸중 발병 위험 요인임이 증명됐다.

연구팀은 결핵이 뇌졸중 발병에 영향을 주는 이유로 결핵으로 인한 면역반응과 염증 등이 심혈관에 부담을 주어 뇌경색 위험을 키웠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결핵 환자의 경우 혈소판의 수와 활동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는데, 이 경우 혈전 생성이 빈번해지는 응고항진상태로 이어져 뇌경색 발병을 부추겼을 것으로 풀이했다.

이 때문에 연구팀은 결핵 환자 당사자나 가족뿐 아니라 치료를 맡은 의료진 역시 뇌졸중 발병 위험을 인지하고 대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해에도 1만 8335명이 새로 결핵 환자로 등록될 만큼 환자 규모가 적지 않은데다 환자 2명 중 1명은 65세 이상이라는 보고도 있다.

신동욱 교수는 "결핵 환자 상당수가 고령이고 이들은 뇌졸중에 더욱 취약하다"면서 "결핵을 치료하는 과정에서 뇌졸중에 대한 위험도를 평가하고 관리하는 대책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현 교수는 "그동안 결핵 전문가들은 결핵 치료가 종료되면 결핵 관리가 끝나는 것으로 생각해왔다"면서 "장기적으로 결핵에 의한 질병 부담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결핵 생존자에서 뇌졸중 같은 심혈관 질환이나 폐 외 다른 합병증 발생을 예방하는 보건 정책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