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노인이 날 알아본다
그 노인이 날 알아본다
  • 조광현 명예교수(인제대 명예교수·온천 사랑의요양병원장)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11.19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 노인이 날 알아본다

17년 전 심장수술을 받은
86세 할머니
숨이 차고 음식도 잘 삼키지 못한다
치매도 심하다


착한 아들이 하도 답답하여
인터넷을 뒤져 날 찾았단다
옛 주치의가 혹 도움이 될까 봐


며칠 후 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고
아들 차에 실려 온 할머니
마스크를 내리고 반갑다고 인사하니
금방 나를 알아보고 활짝 웃는다


착한 아들 내외는 눈시울을 적신다
아무도 못 알아 보시더니
그래도 선생님은 알아본다며

음식을 삼키지 못한다 하여 
콧줄이라도 삽입할까 하는데 
왠일인가 할머니
밥도 잘 받아먹고 잠도 잘 주무시고
숨도 편히 잘 쉬신다

할머니가 교수님 하며 나를 부를 때
나는 참 기쁘다.

조광현
조광현

 

 

 

 

 

 

 

 

▶ 인제대 명예교수(흉부외과)/온천 사랑의요양병원장/<미네르바>(2006) 등단/시집 <때론 너무 낯설다> /수필 <에세이스트>/수필집 <제1수술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