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 네팔의사 칼렙 쿠마르 부다 선정
2022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 네팔의사 칼렙 쿠마르 부다 선정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11.17 15:4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 의료 저혜택국가 의료인 프로그램 운영
16일 시상식...상금 2000달러, 활동지원 3년동안 매년 5000달러 지원
ⓒ의협신문
11월 16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열린 2022년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 시상식에 수상자 칼렙 쿠마르(사진 왼쪽 세번째)와 부인이 참석했다. ⓒ의협신문

연세의료원은 2022년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 수상자로 네팔 한센씨병 관리 병원인 아난다반병원에서 근무 중인 칼렙 쿠마르 부다 소아과 전문의를 선정했다.

연세의료원 의료선교센터는 11월 16일 세브란스병원 은명대강당에서 수상자 부부를 초청해 시상식을 갖고 부상으로 상금 2000달러를 전달했다. 수상자는 향후 3년 동안 활동 지원비 5000달러도 매년 지원받게 된다.

연세의료원은 지난해 의료선교센터 설립 20주년을 맞아 세브란스에서 교육을 받은 의료 저혜택 국가 의료인을 대상으로 세브란스의 나눔정신을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세브란스 원 패밀리’(Severance One Family)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30년간 연세의료원의 의료저혜택국가의 의료인 교육프로그램을 통해 교육받은 의료인은 26개국 500여명에 달한다. 이중 연세의료원의 초대 병원장인 에비슨 박사의 이웃을 섬기는 정신을 실천하고 있는 의료인을 매년 1명 선정해 세브란스 원 패밀리 프로그램 일환으로 ‘에비슨 글로벌 리더십 어워드’(Avison Global Leadership Award)를 시상하고 있다.

칼렙 쿠마르 부다는 네팔의과대학을 졸업하고 2015년부터 올해 8월까지 짜우리저하리(Chaurjahari)병원에서 병원장으로 근무했다. 네팔 중서부에 위치한 짜우리저하리병원은 수도 카트만두에서 비행기로 한 시간 이동한 후 다시 자동차로 6시간을 가는 오지다.

지역 인구는 7만명으로 이중 45%는 하루 소득이 1.25달러인 절대 빈곤층이다. 2017년 처음 전기가 공급됐고, 수돗물은 며칠에 한 번 공동수도를 통해 새벽 한 시간 정도만 공급된다. 물이 부족해 가파른 산을 내려가 강물을 길러 사용한다.

짜우리저하리병원은 의료접근성이 떨어지는 네팔 지역주민을 위해 현지인들이 만든 NGO단체인 HDCS(Human Development and Community Service)가 운영하는 50병상 규모의 작은 병원이며, 현재 네팔 의사 7명이 근무하고 있다. 의료접근성이 낮아 병원을 쉽게 찾지 못하는 환자를 위해 산간 오지에 세워진 병원이다.

칼렙은 8년간 짜우리저하리병원에서 병원장으로 근무하며 지역주민의 건강을 지켰다.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서 지역 주민의 건강을 잘 지킨 공로로 네팔 정부로부터 상장과 훈장도 수여받았다. 칼렙은 2017년 9월 네팔에서 근무하는 한국인 의사 선교사의 추천을 받아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에서 내시경 연수를 받았다.

칼렙은 “의료 소외 지역 병원과 한센씨병 관리 병원 등에서 일해오며 의사로서 사명감을 갖고 이웃 섬김을 실천해왔다”며 “세브란스 지원을 통해 이러한 섬김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시상식에는 2021년 수상자인 케냐의 소아정형외과 전문의 레비스 므완자 은구쿠와 그의 부인 마취과 전문의 스페키 부부도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