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바이오, 치매치료제 미국 3상 수탁기관 선정
아리바이오, 치매치료제 미국 3상 수탁기관 선정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11.16 17:3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시험별 CRO 선정 "속도감있는 임상시험 위해"

아리바이오는 다양한 치료 기전을 통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목표 아래 개발 중인 경구용 치매치료제 'AR1001'의 미국 FDA 최종 임상을 앞두고 최근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을 선정했다.

아리바이오 미국 지사는 한 곳의 임상시험수탁기관(CRO)에 임상 3상을 맡기지 않고 임상센터 관리와 임상 약 관리, 임상 시료 및 바이오마커 분석, 임상 데이터 관리, 평가지표 표준화 등 전문 분야별 임상시험수탁기관을 각각 선정해 계약했다.

임상의 종합적인 관리는 Medpace가 맡으며 임상 약 관리 및 공급, 바이오마커 분석과 임상 시료 분석 등은 Thermo Fisher와 Mayo Clinic Labs와 Labconnect 등의 CRO가 맡는다.

아리바이오는 "전문성을 갖춘 임상시험수탁기관을 세분화해 선정했고, 최종 임상 전반을 아리바이오 자문단과 임직원이 직접 관리하는 방식을 채택했다"라고 밝혔다.

제임스락 미국 아리바이오 지사장은 "여러 CRO에게 세분화된 임상을 맡긴 것은 속도감 있게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하려는 전략"이라며 "아리바이오의 축적된 임상 노하우를 활용해 임상 3상의 리스크를 분산하고 임상시험을 성공적으로 이끌겠다"라고 설명했다.

아리바이오는 지난 10월초 임상 3상 계획서를 미국 FDA에 제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