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킴장애 유발 척추질환 규명…'DISH' 때문
삼킴장애 유발 척추질환 규명…'DISH' 때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1.07 14:3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혜·박형열 가톨릭의대 교수팀, 'NEJM'에 논문 게재
경추부 뼈 증식 병변 인접 인두 압박…"수술적 치료 필요"
은평성모병원 박지혜(재활의학과·왼쪽)·박형열(정형외과) 교수
은평성모병원 박지혜(재활의학과·왼쪽)·박형열(정형외과) 교수

삼킴장애 원인으로 '미만성 특발성 골격 과골증'이 제시됐다. 또 음식물의 원활한 경구 섭취와 흡인 예방을 위해서는 수술적 치료가 반드시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내 의료진이 연하장애를 유발하는 척추질환에 대한 명확한 원인 규명과 함께 수술적 치료의 필요성을 제시한 치료 가이드라인을 세계적 권위의 의학 학술지 <NEJM>(The New England Journal of Medicine)에 보고했다.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박지혜(재활의학과·제1저자)·박형열(정형외과·교신저자) 교수팀은 목 부위 이물감과 사레를 호소하며 내원한 70세 남성 환자의 연하장애 원인이 척추질환의 일종인 '미만성 특발성 골격 과골증'(Diffuse idiopathic skeletal hyperostosis·DISH)이라는 것을 밝혀냈다. 이와 함께 수술적 치료를 거부한 환자의 치료 경과도 논문에 담았다. 

DISH는 척추 마디의 인대가 뼈로 변화되는 비염증성 질환으로, 척추 전방에 눈에 띄게 뼈가 증식하는 변화를 동반한다. 질환 명칭에서 알 수 있듯 현재까지 정확한 발병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50대 이상 남성에서 호발하고, 당뇨·대사질환 등과 관련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DISH는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지만 척추 전반에 걸쳐 강직이 진행하면서 요통이 발생한다. 음식물을 삼키지 못하거나 기도로 넘어가는 흡인이 나타날 수 있으며, 작은 충격에도 불안정성 골절이 발생할 수 있다.

박지혜·박형열 교수팀은 진행성 연하곤란 증상을 호소하는 70세 남성 환자에게 비디오 투시검사를 시행해 경추부(목 부위)의 뼈 증식으로 인해 병변과 인접한 인두를 압박하면서 조영제가 고이고 흡인되는 비디오 영상을 확인했다. 

추가 CT 촬영 검사에서는 척추 전측면이 광범위하게 골화되는 DISH의 특징적인 양상도 관찰했다. 

■ DISH로 인해 연하장애가 나타난 70세 남성 환자의 CT 검사결과. 척추의 전측면에 광범위한 골화(A/별표) 및 척추의 전면을 따라 이어지는 골화(B/별표)가 관찰됐으며, 병변이 식도가 지나가는 인두 부분을 압박하고 있다.
DISH로 인해 연하장애가 나타난 70세 남성 환자의 CT 검사결과. 척추의 전측면에 광범위한 골화(A/별표) 및 척추의 전면을 따라 이어지는 골화(B/별표)가 관찰됐으며, 병변이 식도가 지나가는 인두 부분을 압박하고 있다.

의료진은 외과적 절제를 통해 병변을 제거하는 치료를 권했으나 환자는 증상 호전을 기대하며 수술적 치료를 거부했다.

그러나 환자의 연하장애와 흡인 증상은 이후에도 지속됐으며, 환자는 결국 6개월 후 입으로 음식 섭취가 어려운 환자에게 우회적으로 영양을 공급하기 위해 튜브를 삽입하는 경피적 위조루술을 받았다. 

박지혜 교수는 "이번 연구는 DISH 환자의 연하장애 원인이 경추부 골극 형성으로 인한 인두 압박이라는 점을 비디오 투시 연하검사를 통해 영상으로 규명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형열 교수는 "DISH로 인한 연하장애는 그동안 명확한 치료 가이드라인이 없었다"면서 "이번 치료 사례는 원활한 경구 섭취와 흡인 예방을 위해서는 수술적 치료가 반드시 필요함을 밝힌 의미 있는 연구"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는 'Dysphagia Due to Diffuse Idiopathic Skeletal Hyperostosis'라는 제목으로 지난 10월 20일 <NEJM>(IF=176)에 게재됐다. 

박형열 교수는 지난해 12월에도 Morel-Lavallee(모렐-라발리) 병변의 치료법에 대해 국내 정형외과학 분야 최초로 <NEJM>에 논문을 게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