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20 06:00 (목)
국감 '약사본색' 국감서 성분명처방 띄운 약사의원과 식약처장 

국감 '약사본색' 국감서 성분명처방 띄운 약사의원과 식약처장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10.20 19: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민주 서영석 의원 "감염병 위기 상황 속 성분명 처방 필요성 커져" 주장
조규홍 장관 "여러 대책과 함께 검토"-오유경 식약처장 "적극 동의" 온도차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성분명 처방 도입'을 두고 약사출신 국회의원과 약사출신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공을 주고받는 상황이 연출됐다. 10월 2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종합감사 현장에서 벌어진 일이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은 이날 코로나19 확산기에 있었던 감기약 품절 사태를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리며, 정부에 성분명 처방 도입을 적극 제안했다.

서 의원은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아세트아미노펜 등 의약품 품절대란이 일었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이를 대체할 수 있도록 성분명 처방을 권고한 바 있다"며 "국민권익위에 접수된 10개 우수 제안 후보에 포함되기도 했을 정도로, 감염병 상황 의약품 부족사태 대비책으로 성분명 처방이 떠오르고 있다"고 주장했다.

"성분명 처방을 도입하면 국민 약제비 부담과 건강보험 약품비 절감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이 참에 동일성분 대체조제 뿐 아니라 성분명 처방도 제도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요구한 서 의원은 "오리지널과 제네릭은 동일성분 동일효능 의약품으로 제약사만 다른 것이다. 식약처장이 인정한 의약품으로 대체조제 하는 것 뿐"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의료계의 반론을 인식한 듯 '논란이 있는 제도'라고 언급하면서도, 제도 도입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서 의원은 "여러 논란이 있지만, 이 참에 제도를 도입하자"며 "특정 집단에 의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킬 수 있는 정책이 소홀히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성분명 처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상황인 만큼 이에 대해 함께 대안을 마련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서 의원의 주장에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감염병 등 특별한 위기시기에 약품의 수급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각종 대책을 식약처와 함께 검토해보겠다"는 원론적인 답을 냈다.

반면 오유경 식약처장은 "적극 동의한다"며 힘을 보탰다. 오유경 식약처장 또한 약대를 졸업한 약사면허 소지자다.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오유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