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소음 제거' 기능, 청력 보호 효과 확인
이어폰 '소음 제거' 기능, 청력 보호 효과 확인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0.11 12: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일준 성균관의대 교수팀, 국제학술지 '헬스케어' 발표
소음제거 땐 선호 청취 음량 크기 줄고 주변소리 크기도 감소
문일준 교수 "소음성 난청 증가 추세…난청 예방 연구 지속할 것"
문일준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설혜윤 박사) 연구팀은 국내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소음 제거 기능 활성 여부에 따른 소음 정도, 선호 청취 음량 차이를 비교해 국제 학술지 '헬스케어'(Healthcare) 최근호에 발표했다. 문일준 교수(왼쪽)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문일준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설혜윤 박사) 연구팀은 국내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소음 제거 기능 활성 여부에 따른 소음 정도, 선호 청취 음량 차이를 비교해 국제 학술지 '헬스케어'(Healthcare) 최근호에 발표했다. 문일준 교수(왼쪽)가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이어폰의 '소음 제거' 기능이 청력을 보호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현재 세계 대부분의 국가에서는 청력 보호를 위해 일일 소음 노출량 기준을 85dB 크기 소리에 8시간 이하로 노출로 제안하고 있지만 현실은 그렇지 못하다. 특히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2019년 10대 포함한 청년층 약 40%가 청력에 문제를 일으킬 만큼 음량을 키워 듣고 있다고 보고할 만큼 심각한 상황이다.

문일준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이비인후과·설혜윤 박사) 연구팀은 국내 성인 30명을 대상으로 소음 제거 기능 활성 여부에 따른 소음 정도, 선호 청취 음량 차이를 비교해 국제 학술지 <헬스케어>(Healthcare) 최근호에 발표했다.

외부 소음 탓에 기준치 이상으로 소리를 높여 음악이나 영상을 감상해 발생하는 '소음성 난청' 문제를 해결하는 데 '소음제거' 기능이 보탬이 된다는 지적이다. 

연구팀은 난청인 15명, 건청인 15명으로 연구 대상을 나누고, 유무선 커널형 이어폰을 이용해 소음 제거 기능의 효과를 측정했다.

우선 연구팀은 일상에서 흔히 마주하는 상황을 가정해 버스와 카페에서 나는 소음(80dB) 환경에서 실험했다. 

해당 장소에서 소음 제거 기능 활성화 여부에 따라 같은 소리라도 실제 귀에서 소리가 얼마나 크게 들리는지 저주파수(250·500Hz)와 전체 주파수(200∼6000Hz)로 나눠 조사했다. 

그 결과 저주파수와 전체 주파수 대역 모두 소음 제거 기능을 활성화 했을 때 주변 소리의 크기가 유의미하게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고 연구팀은 전했다.

소음 제거 기능을 켜자 건청인은 소리 크기가 저주파수 대역에서 버스는 12dB 가량, 카페에서는 12∼14dB 줄었다. 난청인도 같은 저주파수 대역에서 버스와 카페 모두에서 8∼12dB 정도 소리 크기가 감소했다. 이런 효과는 주파수 범위를 전체 주파수 대역으로 넓혀도 유지됐다.

실제 사람이 아닌 소음 제거 기능 효과 평가에 쓰이는 KEMAR에서도 같은 경향을 보였다.

KEMAR(Knowles Electronics Manikin for Acoustic Research)은 청각 및 음향 연구를 위해 평균적인 사람의 귀와 비슷한 음향학적 특성을 갖도록 제작된 마네킹으로, 버스와 카페 모두에서 소음 제거 기능을 켰을 때 소리의 크기가 감소했다.

연구팀은 또 피험자들의 선호 청취 볼륨의 차이도 비교했다. 피험자에게 BTS의 다이나마이트(Dynamite)를 들려준 다음 가장 편안하게 느끼는 청취 볼륨을 조사했다. 

그 결과 소음 제거 기능을 활성화 했을 때가 비활성화 때 보다 청취 볼륨의 레벨이 유의미하게 낮았다.  

건청인의 경우 버스에서 기존보다 7단계, 카페에서는 11단계나 볼륨을 내렸고, 난청인들은 버스에서 12단계, 카페에서 9단계까지 볼륨을 낮췄다. 소음 제거 기능으로 더 낮은 볼륨에서도 충분히 음원 청취가 가능했다는 의미다.  

문일준 교수는 "이어폰, 헤드폰 등의 개인용 음향 청취기가 보급됨에 따라 청소년들 사이에서도 '소음성 난청'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라며 "청력 보호에 있어 '소음 제거 기능의 잠재적 가능성'을 확인한 이번 연구를 시작으로 활발한 연구를 통해 이 기능의 효과를 지속적으로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