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근영 한림의대 교수 '임산부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이근영 한림의대 교수 '임산부의 날' 대통령 표창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10.07 15:5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근영 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교수
이근영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

이근영 한림의대 교수(강남성심병원 산부인과)가 제17회 '임산부의 날'을 맞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이근영 교수는 ▲조산 예방 연구 ▲고위험 임산부의 안전한 분만 유도 연구 ▲고위험 산모 치료, 안전 출산 지원 ▲사회공헌활동 등의 공적을 인정받았다.

이근영 교수는 조산의 원인이 되는 자궁경부무력증 분야의 진단과 새 치료법에 대한 많은 연구 논문을 발표해 고위험 산모 치료에 기여했다. 특히 이 교수는 자궁경부무력증 환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자궁경부봉합술을 시행했으며, 응급자궁경부봉합술과 복식자궁경부봉합술을 세계에서 가장 많이 집도한 고위험임신과 조산치료 분야 세계적 권위자다. 

이근영 교수는 "소중하고 축복받아 마땅한 임신과 출산을 소중히 여기고 임산부를 배려하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을 위해 제정된 임산부의 날에 의미 있는 표창을 받아 매우 기쁘다"라며 "세계적 문제인 조산과 고위험 임신을 해결하기 위해 끊임없이 연구하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근영 교수는 현재 강남성심병원 고위험산모신생아집중치료센터장을 맡아 수많은 고위험 산모를 치료하고 안전한 분만을 이끌고 있다. 

2020년 이근영 교수팀은 최초로 자궁경부암 1기 고위험 임신 38주 차 임산부의 건강한 여아 출산(2.87㎏)에 성공했다. 환자는 자궁경부암 근치자궁목절제술 후 6년간 임신을 못 하다 체외수정으로 임신은 했으나 임신 8주에 이소성임신으로 자궁외임신과 자궁내임신이 동시에 진행된 고위험 임부였다. 

이근영 교수는 임부에게 자궁외임신은 약물치료를 시행하고 조산방지를 위해 복식자궁경부봉합술을 시행했다. 또 2007년에는 세계 최초로 자궁경부암 환자 복식자궁경관봉축술 시행해 쌍둥이 출산에 성공했다. 이처럼 고위험 임신과 조산치료 분야에서 다양한 업적을 남겼다.

이근영 교수는 세계적인 저출산 및 조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새로운 수술기구인 'Lee's Cerclage Balloon'을 개발했다. 이 기구는 30cm의 길이로 한쪽 끝에 특수 고안된 도넛 모양의 실리콘 풍선이 붙어있어 풍선에 공기를 주입해 돌출된 양막을 자궁안으로 밀어 넣는다. 이때 양막에 균등한 힘이 가해지기 때문에 파열 가능성이 줄어 안전한 수술이 가능토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