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무협, 국회앞 1인 시위…"간호법 폐기" 촉구
간무협, 국회앞 1인 시위…"간호법 폐기" 촉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10.06 15:10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곽지연 회장, 13개 보건복지의료연대와 함께 '간호법 폐기' 릴레이 1인 시위 참여
ⓒ의협신문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이 10월 6일 국회 앞에서 간호법 제정 반대 1인 시위를 벌였다. [사진=대한간호조무사협회 제공] ⓒ의협신문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계류중인 '간호법' 저지를 위한 릴레이 1인 시위가 지난 10월 4일부터 연일 국회 앞에서 이뤄지고 있다. 10월 6일에는 곽지연 대한간호조무사협회장이 1인 시위에 참여해 '간호법' 제정 반대를 외쳤다.

1인 시위에 나선 곽지연 회장은 "간호법은 지역사회에서 간호사가 의사 지도 없이 방문간호센터, 케어코디네이터센터를 개설해 독립적 간호업무를 할 수 있게끔 업무 확장을 가능하게 한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장기요양기관 등 지역사회에서 일하는 간호조무사를 간호사의 보조인력으로 만들고 간호사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없게 만드는 악법이며, 지역사회에서 일하고 있는 간호조무사의 일자리 상실 등 생존권을 침해할 우려가 있는 법"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간호사 직종을 제외한 대다수 보건의료인이 '간호법 제정'을 반대하는 이유는 '간호법' 자체에 문제가 많고 부당한 내용이 상당하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곽지연 회장은 "간호사만을 위한 '간호법 제정'은 분명 문제가 있는 사항이다. 보건의료인력에는 간호사만 있는 것이 아니다. 전체 보건의료인력의 권익향상과 처우개선을 위한 법 제정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간호법 제정을 추진하기보다 관련 직역 간 충분한 논의의 시간을 가져 국민 건강을 지키는 데 최선의 방안을 마련하는 것을 우선해야 한다"라며 간호법 폐기를 강력히 촉구했다.

한편, 대한간호조무사협회는 지난 8월 23일 공식출범한 '간호법 저지 13개 단체 보건의료연대' 구성원으로서 보건의료 직역 간 갈등과 혼란을 일으키며, 간호조무사 생존권에 위협이 되는 '간호법' 저지를 위해 강경 대응을 천명했다.

지난 5월에는 대한의사협회와 공동으로 여의도에서 7000여명이 모여 '간호법 저지' 공동 궐기대회를 개최해 삭발 시위를 하는 등 간호법 제정 반대 투쟁을 진행해왔다.

또 최근에는 5개 보건의료직종 협회와 함께 간호법 제정을 지지하고 있는 보건의료노조를 규탄하며, '보건의료단체협의회' 활동 중단을 선언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 간호법저지 13개단체 보건복지의료연대
대한간호조무사협회, 대한방사선사협회, 대한병원협회, 대한보건의료정보관리사협회, 대한응급구조사협회, 대한임상병리사협회, 대한의사협회, 대한치과의사협회, 한국노인복지중앙회, 한국노인장기요양기관협회, 한국요양보호사중앙회, 한국재가노인복지협회, 한국재가장기요양기관협회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로지간호사만 2022-10-06 15:38:57
왜 이리 반대하는지를 간호사들고 알고있는데 이법하나면 만병통치약처럼 다 해결되는것처럼 업시켜 현장에서는 근무하는 간호사 더 힘들게 병동일하는 교대근무간호사만 더 뼈 빠지게 일하는 꼴 될텐데 지역사회명분으로 다 나가는 이탈간호사 많아지는게 뻔히 보이는데 참 아이러니하네요
법내용 파악 간호사가 주동자 지시하는것처럼 만들어 타직종 억압하는게 들어있는데 그대로 추진 이게 공산주의적아니고 무엇인가요 보건노조까지 합세해 없는 서민일하는 직종 괴롭히는 막장법이죠 타직종무시 태움과 무시 조롱하는 간호사들 막나가는법 만드는 세상 이 참 어찌돌아가는지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