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종병 필수과목서 산부인과·소아과 제외...국회 "말이 되나?"
국감 종병 필수과목서 산부인과·소아과 제외...국회 "말이 되나?"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2.10.05 18:30
  • 댓글 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영석 의원 "저출산 심화, 필수의료 확충 분위기 역행" 비판 목소리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아직 결정된 바 없어...의견수렴해 대책 마련"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 [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 [사진=국회 전문기자협의회 제공]

종합병원 필수 개설 전문과목에서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를 제외해야 한다는 대한병원협회의 주장에 대해, 국회에서도 쓴소리가 나왔다.

정부는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폭넓은 의견수렴을 거쳐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민주당 서영석 의원(보건복지위원회)는 5일 보건복지부 국정감사에서 "저출산이 심화되고 필수의료를 확대해야 한다는 상황에서, 이것이 제대로 된 이야기냐"고 지적하고, "정부가 중심을 잡고 (의사결정을) 해달라"고 주문했다.

병협은 최근 보건복지부에 '필수의료 종합대책 제안서'를 내어 '300병상 이하 종합병원 필수 개설 진료과목에서 산부인과와 소아과를 제외해 달라'고 요구했다.

필수 의료현장에서 의료인력이 원활하게 배치될 수 있는 구조로 전환해야 한다는 것이 병협의 주장인데, 관련 전문과들은 "전적으로 돈을 더 벌고 싶다는 욕심에서 나오는 주장"이라며 즉각 반발했다.

서 의원 또한 병협의 주장이 말도 안되는 얘기라고 비판했다. 

서 의원은 "올해 8월 기준 976개 종합병원 가운데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 둘 다 개설된 곳은 58%에 불과하다"며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가 없어서 난리인데 (필수 개설 진료과목에서) 이를 빼달라는 것이 제대로 된 이야기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보건복지부는 신중히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냈다. 

조규홍 장관은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의 경우 수요 자체가 줄어들면서 공급이 흔들리고 있다"며 "(정부는) 이들 전문과목이 대표적인 필수의료 과목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일단 병협에서 그런 의견을 제안한 상태고 정부가 결정을 내린 것은 아니다"라며 "필수의료 종합대책을 만드는 과정에서 폭넓은 의견수렴을 진행해, 대책을 만들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ㄱㅈㅋ 2022-10-06 10:59:52
병원협회는 산부인과와 소아과가 병원수입에 별도움이 안되므로 종합병원 필수과에서 빼자는 것 같은데 돈벌이가 안된다고 빼는것은 말이 안된다. 종합병원에서도 산부인과 소아과가 빠지면 응급진료 필요한 산부인과나 소아환자는 어디로 가야하나? 병원협회 말만 듣지 말고 대다수 일반국민의 말을 듣고 일반 국민을 위해 보건복지부는 판단하여야한다. 병원협회는 어차피 병원의 이익을 대변하는 사익추구 협회이다. 공익협회로 보기는 힘들다. 병원협회의 말만 듣고 판단하는 오류를 범하지 말기를 바란다.

.. 2022-10-06 09:44:52
종병협회 미쳤네 머리에 똥만 차가지고.. 그저 돈벌 궁리만 하고 앉았네

ㅇㅇ 2022-10-06 07:41:40
아니 폐지하라니깐? 애기엄마도 없고 애기도 없는데 과를 뭐하러 유지하냐고ㅋㅋㅋ 국가 전체가 노인정인데 노인들끼리 하하호호하고 살다가 늙어죽고 대한민국도 같이 폐지하자고

2222 2022-10-07 14:56:38
병원협회는 의사와 진료과를 돈벌이 도구로 밖에 보지 않는다는 건 익히 알고있었지만 이렇게 대놓고 드러낼지는 몰랐네요. 그러니까 수가정상화에는 목소리 낼 생각을 않지요…

뽀로로 2022-10-06 20:57:05
제발 쫌 빼자 돈 좀 벌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