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DL 콜레스테롤 수치 낮으면 낮을수록 좋습니다"
"LDL 콜레스테롤 수치 낮으면 낮을수록 좋습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9.26 11:12
  • 댓글 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 '나쁜 콜레스테롤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
심근경색 재발 예방법 다룬 유튜브 '심심당부 애프터케어' 순차 공개
퇴원 후 1년 내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55mg/dL 미만 유지 강조

"심근경색증 재발을 막으려면 퇴원 후 1년 내 LDL 콜레스테롤 수치는 낮으면 낮을수록 좋습니다."

대한심혈관중재학회가 심혈관질환 경험자들의 질환 재발을 예방하고 LDL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나쁜 콜레스테롤 낮으면 낮을수록 좋은 저저익선(低低益善) 365' 캠페인을 오는 10월까지 진행한다.

'저저익선 365' 캠페인은 심혈관중재학회가 지난 2020년부터 이어오고 있다. 심혈관질환 재발을 막기 위해 일명 '나쁜 콜레스테롤'인 LDL 콜레스테롤의 관리 목표 수치를 제시하고, 365일 적극 관리해야 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는 특히 '심근경색증' 치료 및 퇴원 후, 첫 1년이 재발을 막는 데 가장 중요한 시기임을 알리고 구체적인 핵심 예방 수칙을 소개하는 데 초점을 뒀다. 캠페인의 일환으로 학회 소속 심혈관질환 전문의들이 직접 참여한 유튜브 영상 시리즈 '심심당부 애프터케어'가 공식 유튜브 채널 '대한심혈관중재학회KSIC'에 9월 26일부터 10월 17일까지 매주 월요일에 한 편씩 순차 공개된다.

총 4편으로 구성된 시리즈는 ▲심근경색증 퇴원 후 첫 1년의 중요성: 나머지 삶을 결정한다고?(최동훈 이사장) ▲심근경색증 퇴원 후 재발 예방법: LDL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부터 생활 습관 교정까지(김태훈 정보 및 홍보위원회 위원) ▲심근경색증 경험 환자의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및 구체적인 도달 방법: 효과적인 약물 치료는?(박상민 정보 및 홍보위원회 위원) ▲심혈관질환 경험자를 위한 사후 관리 QA: 팩트체크 해드립니다!(김수홍·김진호 정보 및 홍보위원회 위원) 등 심근경색증 재발 예방을 위한 핵심 정보만을 골라 담았다.

캠페인 영상에서는 심근경색증 경험 환자는 퇴원 후 1년 이내에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55mg/dL 미만으로 낮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심근경색증 환자의 30∼50%는 재발을 경험하는데, 재발하면 사망률이 최대 85%까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재발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위험요인(LDL 콜레스테롤 수치 등)의 적극 관리가 필수다. 

재발 위험은 퇴원 후 첫 6개월에서 1년까지가 가장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퇴원 후에도 첫 1년까지는 정기적으로 병원에 방문하고 반드시 약물치료 등을 통해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최대한 낮추고 이를 유지해야 한다. 아울러 1년 이후에도 지속적인 LDL 콜레스테롤의 관리가 필요하다.

심혈관중재학회는 영상 시리즈와 함께 환자들이 관련 내용을 더욱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주요 내용을 담은 소책자 <심심당부 애프터케어 가이드>도 제작했다. 

콜레스테롤의 종류와 LDL 콜레스테롤 수치 관리의 중요성, 심근경색증 후 첫 1년살이에서 반드시 기억해야 할 수칙 등을 담았다. <심심당부 애프터케어 가이드>는 대한심혈관중재학회 공식 홈페이지(kscvi.org)의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추후 학회 소속 병원과 기관에도 배포될 예정이다.

최동훈 대한심혈관중재학회 이사장은 "고령화 및 생활 습관의 변화로 심혈관질환에 대한 국가적 부담이 점차 커지고 있는 시점에, 지난해에 이어 연속성 있는 대국민 캠페인을 통해 심근경색증 재발 예방을 위한 사회적 경종을 울릴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심혈관 치료 영역에서 중재 시술이 눈에 띄게 발전해 급성기 환자 치료에 많은 진보가 있었던 만큼, 그 이후의 재발 예방 치료도 잘 이뤄져야 비로소 심혈관질환으로 인한 우리 사회의 건강 부담을 크게 낮출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동훈 이사장은 "미국과 유럽의 주요 지침에서 LDL 콜레스테롤 수치를 심혈관질환 재발의 핵심 위험 인자로 보고 55mg/dL 미만 등 최대한 낮게 관리할 것을 권고할 뿐 아니라, 최근 우리나라 진료 가이드라인도 55mg/dL을 초고위험군의 새로운 치료 목표로 제시했다"라며 환자들이 시술 후에도 꾸준한 병원 방문과 LDL 콜레스테롤 목표 수치 관리로 변함없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학회 차원의 활동을 꾸준히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힙합비둘기 2022-11-07 13:22:53
LDL이 100미만이 적정이고 100~129만되도 정상이라고 하는데 55까지 낮춰야 하는건가요...ㅠ.ㅠ???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