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국약품, 헬리코박터 진단기 '헬리코싸인 드라이' 공급 맡아
안국약품, 헬리코박터 진단기 '헬리코싸인 드라이' 공급 맡아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2.09.15 11: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시간 이내 빠른 결과 확인 및 실온 보관도 강점

안국약품이 젠바디의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체외진단기 '헬리코싸인 드라이'의 국내 판매를 맡는다.

헬리코싸인 드라이는 위점막 생검조직을 이용해 위장 내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이 생성하는 요소분해효소 활성을 측정해 감염 여부를 진단하는 체외진단용 의료기기이다.

한국의 헬리코박터 파이로리균 유병률은 50% 이상(Gastroenterology. 2017)으로 신속요소분해효소 검사를 받는 환자 수가 지속해 증가하고 있다(보건의료빅테이터개방시스템, 2018~2021).

헬리코싸인 드라이는 1시간 이내로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제조일로부터 36개월 동안 실온에서 보관할 수 있어 주목받았다.

안국약품은 "빠른 검사 시간 및 높은 민감도와 특이도(평균 민감도 92.23%, 평균 특이도 97.82%)를 보인 헬리코싸인 드라이로 '안전하고 차별화된 Healthcare 제품을 제공한다'는 안국약품의 비전을 실천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