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1 19:16 (화)
나쁜 달의 나라에서

나쁜 달의 나라에서

  • 한경훈 과장(하남성심병원 신경외과) admin@doctorsnews.co.kr
  • 승인 2022.09.10 06: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쁜 달의 나라에서

남자아이의 조용한 설움을 보내
밤차 유리에 기댄
흔치 않은 눈물은 무슨 생각을 하는지


오지 않을 내일이나
아니면 자그마한 두려움으로
잘못된 곳에 태어난 일은 아닌지


가고 있는 이를 생각하는 시간에
버스가 남긴 매연을 지켜보다
집에 들어 침침히

끄적거려진 문장을 내려 보는 것이네
내 것인가 하여 뒤적여 본 적도 있어서
all my sorrow

가만히 머리 기울인 청년은 누구였는지
소란한 옆 아이들은 어느 곳 어느 시간으로
간 것인지
다른 공간을 헤아려 보네


The world is a bad place, a bad place,
a terrible place to live*
내 속이 내게 말하는 소리에
눈이 흐려지는 것이네


*The marmalade-Reflections Of My Life

한경훈
한경훈

 

 

 

 

 

 

 

 

 

▶ 하남성심병원 신경외과장/2020년<광주전남작가>등단/시집<귀린>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