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당 높으면 음주 '금물'…담도암 위험 급증
혈당 높으면 음주 '금물'…담도암 위험 급증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2.08.30 12:5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용 성균관의대 교수·박주현 고려의대 교수, 건보공단 자료 952만명 분석
세계 최고 권위 암학술지 '임상종양학회지' 게재…소주 2∼3잔도 발병 부추겨
당뇨병환자, 고위험 음주(매일 알코올 30g 이상) 지속 땐 담도암 발생 104% 증가
홍정용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홍정용 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
박주현 고려대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박주현 고려대안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혈당이 높을 경우 소량의 음주로도 담도암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것으로 밝혀졌다. 

정상 혈당에서는 담도암 발병 위험에 영향이 없으나, 전당뇨병이나 당뇨병 환자에서 맥주나 소주 2∼3 잔으로도 담도암 발병 위험이 크게 높아지는 만큼 주의가 필요하다는 경고가 나왔다.

홍정용 성균관의대 교수(삼성서울병원 혈액종양내과), 박주현 고려의대 교수(고려대안산병원 가정의학과)교수 연구팀은 2009년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을 받은 952만명을 분석한 결과 정상 혈당인 사람들과는 달리, 전당뇨병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적은 양의 술을 마셔도 담도암 발병 위험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담도암은 담관과 담낭에 생기는 암으로 평균 생존율이 12개월에 불과할 만큼 치명적이어서 예방이 최선이다. 

이번 연구는 암 분야 세계 최고 학술지 중 하나인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IF=50.7) 최근호에 발표됐다. 

그동안 불분명했던 소량의 음주와 담도암 위험 간의 연관성을 규명하고, 음주가 담도암 발병에 미치는 영향이 혈당 상태에 따라 다르다는 밝혔다는 데 의미가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전체 연구 대상자의 평균 나이는 47세로, 평균 추적관찰 기간 8.2년 동안 2만 1079명이 담도암을 진단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은 이들을 대상으로 음주 습관과 혈당 상태를 기준으로 상관 관계를 짚었다.

그 결과 나이와 성별, 신체질량지수, 흡연력, 활동량, 콜레스테롤 수치, 간섬유화 정도 등 담도암 발병에 영향을 줄만한 요소들을 반영해 분석했을 때 전당뇨병이나 당뇨병이 있는 경우 소량의 음주 자체가 담도암 발병을 부추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슐린저항성이 높으면 담도암 발병 위험을 키우는 데 알코올이 더해지면서 이런 위험이 배가된다는 설명이다. 

특히 전당뇨병처럼 혈당이 경미하게 높은 경우에도 아주 적은 양의 음주가 담도암으로 이어질 수 있어 방심해서는 안된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공복혈당 100 mg/dL 미만으로 정상 혈당이면서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을 기준으로 비교했더니 전당뇨병 환자(100 mg/dL 이상 125 mg/dL 이하)는 하루 음주량이 소주 2∼3잔(알코올 30g 미만)에 해당하는 경도-중등도 음주 때부터 담관암 발병 위험이 20% 높아졌다. 같은 양을 마실 때 당뇨병 환자(126mg/dL 이상)의 경우 발병 위험이 58% 증가했다. 

매일 알코올 기준 30g 이상 마시는 고위험 음주를 지속하는 경우에는 이런 위험이 더욱 치솟았다. 고위험 음주시 담관암 발생 위험은 전당뇨병 환자에서 46%, 당뇨병 환자는 104%까지 증가했다.

담낭암 역시 마찬가지로 비슷한 경향을 보였다. 전당뇨병이나 당뇨병 환자가 음주를 시작하는 순간 담낭암 발병 위험은 각각 18%, 45% 올랐다. 고위험 음주를 하면 전당뇨 환자는 43%, 당뇨 환자는 65%까지 담낭암 발병 가능성이 증가했다.  

홍정용 교수는 "전당뇨병이나 당뇨병이 있는 사람들이 담도암을 예방하는 첫 걸음은 금주"라며 "혈당이 높은 경우에는 조금 마시는 건 괜찮겠지 여기지 말고 술을 아예 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