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한국제약의학회, 기초의학 발전 위해 협력키로
의협-한국제약의학회, 기초의학 발전 위해 협력키로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2.08.10 12:5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9일 간담회 개최…기초의학 중요성 공감 및 상호 소통·협력 다짐
다양한 의견 개진…기초의학·제약계 종사 의사들 진출 활발해지길 기대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와 한국제약의학회가 8월 9일 간담회를 열고 기초의학 발전을 위해 소통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가 8월 9일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과 간담회를 개최해 기초의학 발전의 중요성에 상호 공감했다. 의협과 한국제약의학회는 앞으로도 소통과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이필수 의협 회장은 "해부학, 생리학 등이 모두 중요한 의학 과목들인데, 해당 학문에 지원자가 없으며, 의사보다 비의사 출신들이 많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의협과 한국제약의학회가 협력과 소통을 강화해 임상의학의 기반이 되는 기초의학 발전을 위해 함께해 나가자"고 말했다.

이어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의협신문 정기 칼럼 게재, 의협 종합 학술대회 참여를 통한 연수강좌 강연, 의협 주도의 젊은의사 그룹과 네트워킹 방안 등을 제안했다.

이현미 의협 총무이사는 "위기상황에서는 기초가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기초의학 분야에 의대 출신 의사들이 지원하지 않는 이유는 처우나 현실적인 벽에 부딪쳐서 포기하기 때문이다. 이번 간담회를 통해 기초의학 분야가 새로운 도약을 하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제약의학회 임원진들은 의협과의 협력 방안과 기초의학 발전 등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개진했다.

강성식 한국제약의학회장은 "바이오벤처 신약 개발에 직접 뛰어들고 있는 많은 젊은 의사 과학자들이 한국의 바이오벤처와 제약회사에서 일하고 있다"며 "한국제약의학회는 한국의 의학발전과 신약 개발 등을 연구하는 의사, 그리고 학자들의 모임인 만큼, 의협과의 협력을 통해 우리나라 의학 발전, 신약 개발 등에 기여하는 단체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일섭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장은 "현재 기초의학을 전공하는 의사들이 부족한 이유는 교수 외에 자리가 없기 때문인데, 제약회사의 연구개발 분야가 발전을 하게 되면 기초의학 분야의 일자리가 많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의사로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이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려야 한다. 의협과 한국제약의학회가 협력한다면 이 분야로 진출하는 의사들이 더욱 많아지고 활성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황선진 한국제약의학회 총무이사는 "눈부시게 발전하는 테크놀로지의 중심에 의사가 있어야 하는데, 바이오 분야에서 의사 출신 인력이 잘 구해지지 않아 중국 등 해외에서 들어오는 실정이다. 임상 개발하는 의사가 없다는 현실에 대해 의료계의 경각심이 고취되길 바란다"고 우려의 의견을 전했다.

이해원 한국제약의학회 간행이사는 "제약회사에서 의사가 할 수 있는 역할의 범위가 다양하다 보니 체계적으로 배울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한데, 우리나라도 외국처럼 교육과 훈련을 위한 프로그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기초의학 전공을 한 의사와 임상을 전공한 의사의 부족한 점을 보완할 수 있는 역량강화 교육 프로그램 등을 강구해보고 싶다. 의협 차원의 관심을 많은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간담회에 함께 참석한 이정근 의협 상근부회장은 "임상은 열매고 기초는 뿌리라는 말이 있다. 기초의학과 제약업계에 종사하는 의사들의 처우에 대한 사회적 패러다임 제시가 필요하다. 우리나라 의학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의협에서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대한의사협회에서 이필수 회장, 이정근 상근부회장, 이현미 총무이사, 김이연 홍보이사, 김광석 사무총장이, 한국제약의학회에서는 강성식 회장, 황선진 총무이사, 이해원 간행이사, 이일섭 분당차병원 글로벌임상시험센터장, 김승수 일동제약 전문의약품 사업부문장 전무이사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