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병원, 발 다한증 수술 1년 새 '껑충'
강남세브란스병원, 발 다한증 수술 1년 새 '껑충'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2.07.25 11:4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시경하 요추교감신경절제술 작년 100례에서 국내 첫 300례
수술 시간 짧고, 효과 빠르고, 부작용 적어 환자 선호도 높아
ⓒ의협신문
강남세브란병원 흉부외과팀이 국내 처음으로 발다한증 치료에 내시경하 요추교감신경절제술 300례를 달성했다. ⓒ의협신문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 흉부외과팀(문덕환·이성수·김영웅 교수)이 지난 22일 발 다한증 치료를 위한 내시경하 요추교감신경절제술 300례를 국내 처음으로 달성했다.

다한증은 손, 겨드랑이, 발 등에 땀이 과도하게 분비되는 질환으로, 한 부위에만 땀이 발생하기보다는 여러 부위에서 동시에 땀이 나는 경우가 많다.

발은 손이나 겨드랑이에 비해 겉으로 드러나지 않지만, 오히려 다른 부위보다 생활에 불편한 점이 많다. 신발 때문에 통풍이 어렵고 조금만 활동해도 냄새가 심해지거나 습진과 같은 피부질환이 동시에 발생한다. 하이힐이나 슬리퍼를 신기 어려울 정도로 발바닥에 땀이 많이 나 미끄러지기 일쑤다. 또한, 많은 환자가 수족냉증을 함께 겪는데, 날이 추워지면 동상에 걸린 것처럼 발끝이 시려서 고통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다.

다한증은 보통 약물이나 이온영동치료, 보톡스 등의 보존적 치료를 먼저 실시하고, 효과가 없을 경우 수술을 고려한다. 일반적인 다한증 수술은 흉부교감신경절제를 시행하는데, 손이나 겨드랑이에는 효과가 있지만 안타깝게도 발 다한증에는 효과가 거의 없다.

발 다한증의 치료를 위해서는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을 시행해야 한다. 기존에는 알코올 주입 방식이 많았는데, 효과가 일시적이었다. 문덕환 교수팀은 내시경을 이용한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을 실시한다. 수술시간이 1시간 정도 짧고, 보존적 치료에 비해 즉시 효과가 나타나며, 보상성 다한증도 거의 발생하지 않는 장점이 있다. 다만, 수술 부위 주변에 중요 혈관과 신경, 요관 등이 지나가기 떄문에 수술이 까다로운 편이다.

문덕환 교수는 “최근 요추교감신경절제술이 많이 알려져 환자들이 많이 찾고 있다. 작년 100례를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300례까지 실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문 교수는 “발 다한증 치료는 수술이 최선이다. 효과가 탁월하면서 부작용은 적다. 다한증이 손과 겨드랑이, 발 등 여러 부위에서 동시에 발생하는 경우 많으므로, 흉부교감신경과 요추교감신경을 모두 절제할 수 있는 흉부외과 전문의에게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