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자살 유발정보, 찾아 주세요
온라인 자살 유발정보, 찾아 주세요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2.05.25 11:2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7∼20일 자살 유해정보 모니터링 시스템...국민 누구나 참여
생명존중재단·보건복지부·경찰청 합동...자살 차단 활동수기도 모집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6월 7∼20일 보건복지부·경찰청과 함께 '2022년 국민참여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을 펼친다. ⓒ의협신문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은 6월 7∼20일 보건복지부·경찰청과 함께 '2022년 국민참여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을 펼친다. ⓒ의협신문

온라인을 통해 무분별하게 유통되고 있는 자살 유발 정보를 국민이 집적 찾아내 차단하는 자살 예방 활동이 실시된다.

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이사장 황태연)은 6월 7∼20일 보건복지부·경찰청과 함께 '2022년 국민참여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을 펼친다고 밝혔다.

'자살 유발 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은 국민이 집적 온라인에 유통되고 있는 자살 유발 정보·유해정보를 찾아내 인터넷 사업자에게 신고함으로써 소중한 생명을 지키는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자살 유발 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은 생명존중희망재단 모니터링단 '지켜줌인'과 경찰청의 모니터링단 '누리캅스', 는 물론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관심이 있는 만 19세 이상의 대한민국 성인은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참가 신청은 미디어 자살정보 모니터링 시스템(https://sims.kfsp.org)에 회원 가입 후 '집중클리닝활동' 메뉴를 통해 교육을 이수하면 된다.

자살 유발 정보 집중클리닝 활동 참가자는 활동기간 동안 온라인 속 자살 유발 정보를 찾아내 인터넷 사업자에게 직접 신고하고, 모니터링 결과를 미디어 자살정보 모니터링 시스템(SIMS)에 등록하면 된다. 

자살 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조성을 위한 법률 제19조(자살유발정보예방체계의 구축) 제1항은 누구든지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 보호 등에 관한 법률제2조 제1호에 따른 정보통신망을 통하여 자살 유발정보를 유통하여서는 아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자살 유발 정보 집중클리닝 활동 참여자 가운데 우수자 5명에게는 보건복지부 장관상·한국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상과 상금을 수여한다.

생명존중희망재단은 6월 21일부터 7월 4일까지 자살 유발 정보 집중 클리닝 활동 수기를 모집, 우수작(4명)을 선정해 보건복지부 장관상 및 재단 이사장상과 상금을 수여할 예정이다.

재단은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기간 동안 신고된 자살유발정보가 신속하게 삭제될 수 있도록 관련기관을 통해 인터넷 사업자에게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황태연 생명존중희망재단 이사장은 "정보의 확산 속도가 빠른 온라인 환경의 특성상 무분별한 자살 유발 정보가 유통되어 불특정 다수에게 노출되면 모방자살의 위험성이 증가할 수 있다"면서 "온라인상의 자살 유발 정보 차단을 위한 자살유발정보 집중클리닝 활동에 국민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부탁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연락하면 자살예방 정보 및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자살예방 전문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위기상담전화 1577-0199 
학교폭력 예방교육 및 전화·문자 상담 117 www.safe182.go.kr 
보건복지상담센터 희망의 전화 129 www.129.go.kr 
청소년 가출·학업중단·인터넷 중독·고민 상담(청소년 사이버상담센터) 1388 www.cyber1388.kr 
병영생활 고충상담·군범죄·성폭력 신고·상담(국방헬프콜) 1303 helpcall.mind.mil.kr
중앙자살예방센터 02-2203-0053 www.spckorea.or.kr 
중앙심리부검센터 02-555-1095 www.psyauto.or.kr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