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의원 코로나 진료 투입 방안 나왔는데…이게 끝?
동네의원 코로나 진료 투입 방안 나왔는데…이게 끝?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2.01.21 16:5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네 병·의원 신속항원검사 관련 매뉴얼 "아직 논의 중"
오미크론 우세지역 검사 역할 확대·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 가동
서울시 마포구 소재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서울시 마포구 소재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김선경 기자] ⓒ의협신문

방역당국의 오미크론 대응 동네 병·의원 코로나19 검사·치료 투입 방안이 나왔다. 하지만 이들을 대상으로 한 구체적인 관리지침은 나오지 않았다. 참여 규모 역시 당초 예상보다 단번에 크게 확대되진 않을 것으로 보인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1일 오전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미크론이 급증하고 있는 몇몇 지역을 대상으로 동네 병·의원 중심의 검사·치료체계 전환모델을 우선 적용한다"며 "그 결과를 보면서 확대·보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같은 날 브리핑에서 오미크론 우세지역 호흡기 전담클리닉 참여 의료기관을 중심으로 한 검사, 건강모니터링 방안과 서울시부터 시작한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 가동 등에 대한 내용을 함께 발표했다.

먼저 광주·전남·평택·안성 4곳을 오미크론 우세지역으로 선정, 해당 지역에 호흡기전담클리닉 검사·치료체계를 적용키로 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홈페이지에 나와 있는 전국 호흡기전담클리닉 명단을 살펴본 결과, 4개 지역의 호흡기전담클리닉은 광주 23곳·전남 33곳·평택시 2곳·안성 4곳으로 총 62곳이다.

중대본이 브리핑에서 발표한 코로나19 검사·치료 시작 호흡기전담클리닉은 광주 23곳, 전남 15곳, 평택 2곳, 안성 3곳이었다. 전체 클리닉이 참여하는 것은 아니라는 얘기다.

4개 지역 전체 호흡기전담클리닉 중 의원급은 광주 23곳 중 3곳, 전남 33곳 중 2곳, 평택시 의원 2곳, 안성 4곳 중 1곳 등으로, 정부가 발표한 개수와 일치하는 광주와 평택의 경우 의원급의 참여가 확정된 셈이다.

결론적으로 최소 의원급 5곳은 이번 오미크론 우세지역 검사·치료체계 전환모델에 참여하게 됐다.

하지만 건강보험급여 적용을 토대로, 동네 병·의원 코로나19 검사 전격적 투입을 예고한 것에 비해선 다소 약소한 시작이다.

특히 동네 병·의원 대상 검사·감염 예방 매뉴얼 등 아직 구체적인 지침이 나오지 않은 상태다.

최종균 중수본 재택치료 반장은 "오늘 발표한 호흡기전담클리닉은 동선 분리가 된 기관이다. 우선 여기에서의 신속항원검사를 시작으로 점차 확대할 계획"이라면서 "(동네 병·의원)에서 어떤 방식으로 검사를 할 것인지, 어떻게 감염을 예방할 것인지, N95 마스크나 KF94를 어떤 방식으로 사용할 것인지, 옷은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매뉴얼을 만들고 있다. 대한의사협회, 일반 학회 등과 계속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서울형 동네의원 재택치료 시범사업 '가동'…야간엔 당직 또는 지원센터 활용

동네의원이 코로나19 환자를 관리하는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도 이날 가동됐다.

중대본은 앞서 오미크론 대응방안을 발표하면서 일일 신규확진자 7000명을 기점으로 동네의원의 코로나19 진료 참여 전략을 예고한 바 있다.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21일 구로구(의원 7곳)를 시작으로 서초구, 중랑구, 노원구, 동대문구에서 순차적으로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 시범사업을 시작한다.

서울형 의원급 재택치료는 5∼10개 의원이 모여, 야간 당직을 서는 '컨소시업' 형태가 기본이다.

이 방식을 택한 의료기관은 오전 8시부터 밤 10시까지 개별 의원에서 확진자의 건강을 모니터링하게 된다. 

의원급 참여의 가장 큰 걸림돌이었던 야간 모니터링은 컨소시엄을 맺은 의료기관별로 돌아가며 당직을 서는 방식이나, 서울시의사회에서 운영하는 재택치료 지원센터를 활용하는 센터 협업 방식을 택할 수 있다.

전국적인 오미크론 변이 확산에 따라, 확진자가 폭증할 경우 동네 병·의원에서의 확진자 검사·진료, 팍스로비드 등 경구치료제 처방 관리를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서울형 재택치료 시범사업 모형, 그리고 오미크론 우세지역에서 선시행된 조치들이 조만간 전국적으로 확대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하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지침이 나오지 않으면서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혼란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의료인들은 개인 SNS를 통해 "만약 신속항원검사를 한 뒤 확진자가 나오면 의료기관은 얼마간 휴업해야 하는 건가?", "일반 환자와 의심 환자 구분은 의사 판단에 전적으로 맡기는 건가?" 등 우려 섞인 목소리를 냈다.

한편, 코로나19 환자 재택치료 의료 수가는 환자 1인당 하루 8만 869원이다. 현행 재택치료 기간 10일을 적용하면 1인당 80만원 정도, 오미크론 대응체계 적용시 7일로 단축돼 56만원 정도의 수가를 받을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