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뇌'…학습 없어도 선천적 인지 기능 수행
'신비한 뇌'…학습 없어도 선천적 인지 기능 수행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12.30 13: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세범 KAIST 교수팀, 자발적 발생 뇌 인지기능 원리 밝혀
무작위화 신경망 모델서 '얼굴 인식'…'선천적 뇌 기능' 이해 단초
백세범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발표
백세범 KAIST 바이오및뇌공학과 교수
백세범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

학습을 전혀 거치지 않은 뇌 신경망에서 선천적 인지 기능이 발생하는 원리가 규명됐다.  

백세범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교수팀에 따르면 동물들이 출생 직후 학습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도 기초적 인지 기능들을 수행할 수 있게 하는 '선천적 뇌 기능'에 대한 이해에 다가가는 기초를 마련했으며 '초기 뇌 신경망 인지 기능의 발생'에 대해 기존 상식과 완전히 다른 시각을 제시한다.

이 연구 결과는 일반적 인공지능 모델에서 기능을 발생시키기 위해서는 외부의 데이터 학습이 반드시 요구되는 것과 달리, 생물학적 뇌 신경망의 기능 발생과 진화는 확률적으로 생성되는 물리적 연결 구조에 의해 자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다는 차별된 기저 원리를 제안한다.

연구팀은 인지과학 분야에서 활발히 연구돼 온 얼굴 인지 기능(face detection)에 초점을 두어 뇌의 시각 신경망을 모사한 인공신경망에서의 사물 인지 기능을 시뮬레이션했다. 이를 통해 모든 연결 가중치가 무작위로 정해지도록 초기화된 심층신경망이 전혀 학습을 거치지 않은 상태에서도 얼굴 이미지를 다른 사물 이미지와 구별할 수 있음을 발견했다.

이런 무작위화 신경망에서 발생하는 얼굴 선택성(face-selectivity)이 실제 동물 실험에서 관측되는 다양한 생물학적, 인지 행동적 특성들과 매우 유사한 양상을 보이는 것을 확인했다. 이론적 모델 기반의 이번 연구 결과가 충분한 생물학적 타당성을 가지며, 향후 뇌 신경망에서 나타나는 선천적 인지 기능의 핵심적 발생 원리를 설명하는 일반적인 이론으로 확장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백승대·송민 KAIST 바이오 및 뇌공학과 박사과정생이 공동 제 1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12월 16일자에 게재됐다. 논문명은 'Face Detection in Untrained Deep Neural Networks'.

■ 무작위화 신경망 구조에서 자발적으로 발생하는 얼굴 선택성을 테스트하기 위한계산적 모델 시뮬레이션.
■ 무작위화 신경망 구조에서 자발적으로 발생하는 얼굴 선택성을 테스트하기 위한 계산적 모델 시뮬레이션.

인지 지능의 최초 발생에 관한 연구는 뇌신경과학·인지과학·인공지능 분야 모두에서 중요한 주제다. 특히, 별다른 학습 과정 없이 출생 직후부터 다양한 인지 기능을 수행할 수 있게 하는 뇌의 '선천적' 인지 기능은 데이터 입력을 통한 학습에 의존하는 인공신경망의 기능과 뚜렷이 구별되며, 이에 대한 이해는 생물학적 지능의 발생과 진화의 원리를 밝히는 데 결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됐다.

또 얼굴 인지 기능은 사회적 행동을 하는 다양한 동물 종의 어린 개체들에서 관측되며, 이 기능의 발생을 위해 외부 정보의 학습이 필수적인지는 학계에서 활발하게 논의돼 왔다. 

연구팀은 앞서 진행했던 연구를 토대로 구축한 신경망 기능 발생 이론에 기반해, 아무런 학습을 거치지 않은 계층적 신경망의 초기 피드 포워드 연결 구조를 통해 얼굴 인지 기능이 자발적으로 형성될 수 있을 것으로 가정했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수행한 심층신경망 시뮬레이션에서 얼굴 이미지를 비롯 단순 사물의 인식 기능은 학습을 전혀 거치지 않은 초기 무작위화 신경망에서 자발적으로 발생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이런 결과는 학습이 이뤄지기 전 신경망의 초기 구조가 갖춰진 시점에 이미 다양한 인지 기능이 발생할 수 있음을 보여주며, 뇌 과학의 오랜 화두인 지능 형성의 선천성 또는 후천성 논의와 관련 자발적으로 발생하는 선천적 기능 발생에 대한 이해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백세범 교수는 "이번 연구는 뇌신경과학 연구의 가장 근본적인 질문 중 하나인 선천적인 인지 기능의 발생을 설명할 수 있는 최초의 이론을 제시해 생물학적 지능의 발생과 진화의 원리를 이해하는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데이터 학습 기반 인공지능 구현의 방법과 완전히 다른 관점의 생물학적 지능 구현 원리를 정립해 현재의 인공지능 개발의 상식과 완전히 다른 시각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이공분야기초연구사업 및 원천기술개발사업, KAIST 특이점교수 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