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31 06:00 (금)
김장관 신년사에서

김장관 신년사에서

  • 장준화 기자 chang500@kma.org
  • 승인 2004.01.04 00:0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화중 보건복지부장관은 "내년에 전국민의 평생건강 보장을 위한 국민건강증진사업 활성화, 취약계층의 보호와 자립·자활을 위한 복지제도 내실화·건강보험 및 국민연금 재정의안정화·보건산업의 핵심전략사업으로 육성 등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구랍 30일 신년사를 통해 2004년도 복지부 중점사업을 이같이 밝히고 "국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혼신의 힘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국민건강증진사업 활성화를 위해 질병관리본부 중심의 전염병 예방체계를 확립, 사스 등 신종전염병 예방에 주력하는 한편, 암 예방을 위한 금연정책, 전국민 조기 암검진사업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국립암센터 수준의 지역암센터를 설립하는 등 국민의 의료접근성과 적정진료를 보장하기 위해 공공보건의료 인프라를 대폭 보강·정비해 나가겠다"고 피력했다.

김 장관은 또 "취약계층의 보호와 자립·자활을 위한 복지제도를 내실화하기 위해 우선 세계에서 유래가 없이 빠르게 진행되는 고령사회에 대비해 국가경제·사회시스템 등을 포괄하는 종합대책수립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고, 특히 치매 등 만성질환 노인을 위한 의료복지시설을 대폭 확충하겠다" 밝혔다.

또한 "지난해 건강보험의 당기수지 흑자로 건강보험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며 "이러한 흑자 기조를 유지하면서 본인부담 구조의 조정을 통해 희귀 난치성 질환과 암질환 등에 대한 보장성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김 장관은 특히 "보건산업을 핵심전략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바이오신약, 의료기기, 기능성 화장품 등 핵심전략 상품을 고부가가치 미래산업으로 육성하고, 한방산업단지조성 등 한방분야의 산업화를 통해 국가경쟁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약품 유통의 투명성 제고와 물류비 절감을 위해 의약품 유통정보 전산망을 구축하고, 국민이 안심하고 먹고 마실 수 있도록 식품, 의약품 안전관리 체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