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HD, 더 이상 남성아동 질병 아니다...2030 여성환자 급증"
"ADHD, 더 이상 남성아동 질병 아니다...2030 여성환자 급증"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1.10.01 12:21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4년간 7배 증가...신현영 의원, 질병유형 및 특성 연구 필요성 제기
"어릴 때 증상 대수롭지 않게 넘겨"...의료계에 조기진단·치료 노력 당부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의협신문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 ⓒ의협신문

주로 남성 아동에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진 '주의력결핍과잉행동(ADHD)'에 대한 젊은 여성의 유병률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ADHD의 성별·연령별 유형과 특성에 대한 심도있는 연구는 물론, 의료계의 조기진단과 치료 노력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보건복지위원회)이 국민건강보험공단에서 제출받은 ADHD 질환 진료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2030 성인 여성들의 ADHD가 급증했다.

지난 2016년 기준 ADHD로 병원을 찾은 2030여성은 1777명으로 전체 진료량 대비 2.3%에 불과했으나, 2020년 기준 1만 2524명으로 전체 진료량 중 10%로 진료인원도 최근 4년간(2016년∼2020년) 7배 증가했다.  

2016년도 기준 ADHD 질환 여성 비율은 2016년 기준 18.6%(1만 4559명)에서 2020년 25.2%(3만 1402명)로 6.6%p 증가했다. 반면, 남성 비율은 81.4%(6만 3601명)였으나, 2020년 기준 남성의 비중은 74.8%(9만 3219명)로 6.6%p 감소했다.

단순 진료 인원만 비교해봐도, 2016년 대비 2020년 남성은 31.8%(6만 3601명→9만 3219명) 증가 했으나, 여성은 53.6%(1만 4559명→3만 1402명)로 여성이 증가폭이 높았다. 

최근 4년간 연령대별로 ADHD 진료량 증가폭을 분석해보면, 여전히 전체 환자는 10대가 가장 많았지만 30대 여성들의 증가 폭이 89.1%로 가장 컸고, 이어서 20대 여성의 증가폭이 84.6%로 그 뒤를 이었다.

2016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10대가 4만 8844명으로 전체의 62.5% 차지해 가장 많았고, 9세 이하가 2만 890명으로 26.7%, 20대가 6068명으로 7.8% 순이었다. 2020년에도 비슷한 흐름을 보였지만, 10대가 5만 9206명(47.5%), 9세 이하가 2만 7609명(22.2%), 20대가 2만 4448명(19.6%) 순이었다.

신현영 의원은 "이런 결과는 ADHD 진료를 받은 성인들 중에 어렸을 때부터 증상을 보였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다가 성인이 된 뒤 뒤늦게 진료에 나선 이들이 많다는 것이며, 최근 2030 여성들이 성인 ADHD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진료량이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고 진단했다.

이어 "최근 ADHD에 대한 질병인식이 아직은 낮은 상태로 조기진단, 조기 치료에 어려움을 겪는 여성, 성인들이 늘어나고 있다. 실제 성별, 연령별 유병 현황 파악 및 질병 특성에 대한 이해를 위해 광범위한 연구가 필요하며, 의료계를 중심으로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위한 노력들이 수반돼야 한다 "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