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제약, 오스틴제약과 OTC 총판 계약 "신약개발에 집중"
삼성제약, 오스틴제약과 OTC 총판 계약 "신약개발에 집중"
  • 이승우 기자 potato73@doctorsnews.co.kr
  • 승인 2021.06.24 09:1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번 상품공급계약 통해 수익성 강화 및 판매확대 기대"
ⓒ의협신문
ⓒ의협신문

삼성제약은 6월 23일 오스틴제약과 총 11개 품목, 약 355억 상당의 독점 상품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일반의약품 영업 및 마케팅 부분에서 상호간 협력을 통해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삼성제약은 이번 상품공급계약을 계기로 향후 신약개발에 집중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급되는 상품은 삼성제약의 주력 일반의약품인 까스명수, 쓸기담, 판토에이, 삼성우황청심원 등이다. 오스틴제약은 보유한 유통망을 통해 삼성제약의 일반의약품을 국내에 추가 공급함으로써 기존 제공하던 상품의 선택 폭이 넓어진 만큼 신규 유통망 발굴 및 고객을 창출할 계획이다.

삼성제약은 "이번 상품공급 계약을 통해 최소 수량이 보장된 상품의 생산 및 공급을 통해 직접 유통망을 확보하거나 소매를 진행하지 않고도 안정된 매출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고 자평했다.

삼성제약 관계자는 "이번 상품공급 계약으로 유통비용을 절감하고 수익성을 강화할 수 있으며, 판매처 확대를 통해 매출 신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