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영초 건국의대 교수 'LG 의인상' 수상
고영초 건국의대 교수 'LG 의인상' 수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5.31 14:3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영초 건국의대 교수
고영초 건국의대 교수

고영초 건국의대 교수(건국대병원 신경외과)가 LG 복지재단이 선정하는 'LG 의인상'을 받았다.

고영초 교수는 의대 본과 재학 중이던 1973년 카톨릭학생회에 가입해 매주 서울 변두리 쪽방촌 등 의료취약지역을 찾아 형편이 어려워 병원에 가지 못하는 사람들을 진료하기 시작해 현재까지 48년간 무료 진료 봉사를 이어오고 있다. 그 동안 고 교수에게 무료로 진료받은 환자는 1만 5000명이 넘는다.

신경외과 전문의인 고 교수는 뇌종양·뇌하수체종양 진단 및 수술과 같이 형편이 어려운 이웃들이 치료받기 쉽지 않은 중증질환을 치료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지난 2005년에는 수두증(뇌 안에 뇌척수액이 비정상적으로 축적되는 질환) 환자가 내원 시기를 지나도 소식이 없자 집으로 찾아가 의식 잃은 환자를 건국대병원으로 이송하고 직접 수술해 생명을 구했다.

고영초 교수는 "어떤 날은 병원에서 몇 시간 힘들게 수술하고 한 시간 넘게 운전해서 의료봉사현장에 가면 파김치가 되기도 하지만, 막상 도착해서 봉사자들과 함께 즐겁게 일하고 환자들과 만나 진료하다 보면 피곤함이 씻은 듯 사라진다"며 "이런 보람과 기쁨이 40년 넘게 자발적으로 이곳으로 나를 이끄는 삶의 원동력이 된 것 같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