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림대성심병원, 디지털 혁신병원 탈바꿈…"미래의료 선도"
한림대성심병원, 디지털 혁신병원 탈바꿈…"미래의료 선도"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5.25 17:2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지원사업' 선정…ICT 기술에 의료 융합
빅데이터·AI 통해 환자·의료진 중심 체제 구축…중환자 의료·감염관리 최적화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유경호 성심병원장(왼쪽)과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이 최근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유경호 성심병원장(왼쪽)과 강도태 보건복지부 차관(오른쪽).

한림대학교 성심병원이 디지털 혁신병원으로 거듭나고 있다. 정보통신기술과 한림대의료원의 경험을 융합해 세계적인 디지털 스마트병원 선도 모델을 만들겠다는 의지다. 

성심병원은 최근 보건복지부 주관 '2021년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에 선정됐다. 

보건복지부는 '환자 체감형' 등 3개 분야를 공모해 사업 목표·전략, 세부 계획, 확산 가능성 등을 평가해 5개 컨소시엄 기관을 선정했다.

성심병원은 진료 전주기 지능형 워크플로우 구축을 통한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주관연구기관으로 책임을 맡아 협력 기관인 춘천성심병원·링크제니시스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오는 12월 31일까지 사업을 수행한다.

특히 성심병원은 지난 3월 보건복지부 2021년 의료데이터 중심병원 지원사업 선정에 이어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까지 정부 과제 2건을 동시에 진행한다.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은 의료기관 및 ICT(정보통신기술) 기업과의 협업으로 성공적인 스마트병원을 구축해 환자경험향상(PE, Patient Empowerment)은 물론 의료진의 업무경감, 병원 운영 효율을 높여 사람중심건강(PCH, Person Centered Healthcare) 모델을 구축한다. 또 장기적으로 의료서비스 데이터 수집을 통한 빅데이터 셋 구축과 스마트병원 활성화를 위한 법 제도 개선에 근거자료로 활용한다.

주요 사업 내용은 ▲SMART ER(IoT·웨어러블·AI예측 적용 원활한 응급진료 지원) ▲SMART OPD(외래진료 자동화와 서비스 개선을 위한 프로세스 마이닝) ▲SMART Bedding(고도화된 최적화 병실배정 시스템 구축) ▲SMART Referral(환자중심 최적합 병원 추천 시스템 구축) 등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응급실 및 외래 환자경험 개선 및 의료진 업무부담 경감뿐만 아니라, 병원시설 운영 최적화로 의료전달체계 확립과 디지털 혁신병원 위상을 확고히 다질 계획이다.

유경호 병원장은 "정보통신기술과 한림대의료원의 경험을 융합해 세계적 디지털 혁신병원으로 도약하고, 디지털 스마트병원 분야에서 한국을 넘어 세계를 선도하는 의료기관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한림대학교성심병원은 환자에게 첨단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각종 투자와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심병원은 2019년 12월 한림커맨드센터를 개소하고 빅데이터 기반 AI 프로그램 내원 환자 진료효율 분석, 커맨드센터 진료 상황 실시간 예측 AI를 통해 ▲중환자 의료지원 최적화 ▲병상 배정 최적화 ▲감염관리 프로그램 ▲병동 케이스매니저 프로그램 구축 등에 활용하고 있다. 

이미연 기획실장은 "한림커맨드센터는 스마트병원 구축 사업 후에도 디지털 스마트병원의 완성을 위해 전반적인 프로세스 및 혁신적 시스템 개선 전담업무를 지속해 디지털 혁신병원의 발판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