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용 편의 개선한 '트렐리지 엘립타', 치료 유효성도 확인 
복용 편의 개선한 '트렐리지 엘립타', 치료 유효성도 확인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1.05.10 16:3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일 vs 다중 흡입기 효과 비교한 INTREPID 연구 결과 공개
트렐리지 엘립타 사용군, 건강 상태 및 폐 기능 개선 효과 확인 
ⓒ의협신문

GSK는 임상진료 환경에서 '트렐리지 엘립타(성분명 플루티카손푸로에이트/유메클리디늄/빌란테롤)'의 치료 유효성을 확인한 INTREPID 연구 결과가 지난 4월 유럽 호흡기학회 온라인 학술지(ERJ Open Research)에 게재됐다고 10일 밝혔다.

트렐리지 엘리타는 COPD 환자에 사용하는 1일 1회 단일 흡입형 3제 복합 치료제로, INTREPID 임상시험은 트렐리지 엘립타와 엘립타 디바이스가 아닌 다중 흡입기 3제 복합제를 일반적인 COPD 진료 환경에서 비교한 다기관 오픈 라벨 4상 연구다. 

연구는 영국, 독일 등 5개 유럽 국가 내 147개 센터에서 이루어졌으며 총 3092명의 COPD 환자가 참여했다. 환자들은 일대일 비율로 트렐리지 엘립타 치료군과 다중 흡입형 3제 복합제 치료군으로 배정됐다.

1차 유효성 평가변수는 COPD 평가검사인 CAT(COPD Assessment Test) 점수로 환자들의 건강 상태를 평가했다. 

치료 24주차 시점에서 기준점 대비 CAT 점수가 2단위 이상 감소된 환자의 비율을 측정한 결과, 트렐리지 엘립타로 치료받은 환자군의 CAT 점수 중앙값은 18.0(8.0)이었으며 다중 흡입형 치료군의 CAT 점수 중앙값은 19.1(7.9)로 확인돼 트렐리지 엘립타군에서 전반적으로 건강 상태가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하위분석을 토대로 한 2차 유효성 평가변수는 치료 24주차에 확인한 1초 강제호기량(FEV1, Forced Expiratory Volume in 1 second)의 변화와 각 흡입기 사용 시 1개 이상의 심각한 오류를 범한 환자의 비율이었다. 

분석 결과 트렐리지 엘립타 치료군의 1초 강제호기량 변화 중앙값은 77mL로 다중 흡입형 치료군(28mL)보다 통계적으로 우수한 폐기능 개선 효과를 보였다.

1회 이상 잘못된 방법으로 흡입기를 사용한 환자의 비율은 두 치료군 모두 낮았으며(6% vs 3%) 폐렴 등 심각한 이상반응 발생을 포함한 안전성 프로파일 역시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은영 GSK 호흡기 부서 메디컬 어드바이저는 "이번 연구 결과는 단일 흡입기인 엘립타 디바이스가 적용된 3제 복합제 트렐리지가 환자들의 복용 편의성을 개선할 뿐 아니라 우수한 치료 유효성을 제공한다는 점을 시사한다"며 "GSK는 3제 복합요법이 필요한 COPD 환자들이 트렐리지 엘립타를 통해 건강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트렐리지 엘립타는 지난 2018년 5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허가를 받아, 오는 6월 1일 국내 출시를 앞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