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글로벌 심장병원 비전 선포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글로벌 심장병원 비전 선포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5.10 15: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첫 심장전문병원으로 개원 30주년 맞아
ⓒ의협신문
7일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 3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박영환 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의협신문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원장 박영환)이 개원 30주년을 맞아 지난 7일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개원 3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 및 기념식을 열고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지난 30년간 한국 심장질환 극복을 위한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의 도전 역사를 짚어보는 강연과 함께 다양한 심혈관질환에 대한 최신 지견을 발표했다. 특히 일본 국립순환기센터 준지로 고바야시 명예원장이 일본 국립순환기센터 성장과 미래 발전 계획에 대한 온라인 특강도 진행했다.

이어진 기념식에서는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의 개원과 발전을 이끈 조범구 초대원장(현 한국심장재단 이사장)과 오홍근 연세의대 전 교수에 대한 공로패 전달을 비롯한 여러 전·현직 공로 교직원에 대해 상패도 전달했다.

2030년까지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이 성취할 4가지 발전 목표를 담은 'ECHO 2030 비전 선포식'도 진행됐다.  ECHO는 '진심을 담은 환자중심의 진료'인 Excellent Companion, '국내 첫 심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서의 동반 발전'을 담은 Co-evolving Creator, '인간중심의 의학발전을 이끄는 중개자로서의 역할 다짐'을 담은 Human-oriented Connector, '열린 조직문화를 갖춘 병원'의 Open-minded Communicator의 각 영문 앞글 자를 조합했다.

박영환 심장혈관병원장은 지난 시기 한국 심장학 분야를 선도해온 성과를 바탕으로 다가오는 개원 반세기에는 명실상부한 글로벌 심장전문병원으로서의 도약을 위한 다짐의 계기로 기념식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19 방역지침에 의거, 최소 참석인원으로 진행됐으며 전체 학술 심포지엄과 기념식은 유튜브 내 세브란스 채널을 통해 생중계됐다.

심장혈관병원이 개원하기 이전 부터 세브란스병원은 국내 심장학 분야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해왔다. 1956년 9월 우리나라 최초의 심장수술(승모판막 교련부 절제술)에 이어 1963년 인공심폐기를 이용한 심장수술, 1972년 관상동맥조영술과 1977년 관상동맥우회로수술, 1986년 부정맥질환 치료(전극도자절제술) 등 수 많은 심장혈관질환의 치료 성과를 쌓아왔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심혈관 전문 의료진으로 구성된 독립적인 심장센터 건립이 필요하다고 판단,  1991년 5월 10일 국내 첫 심장혈관질환 전문병원으로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을 개원했다.  2021년 기준 특수병상 56병상 포함 총 217병상을 보유한 세브란스 심장혈관병원은 심장내과, 소아심장과, 심장혈관외과, 심장마취통증의학과, 심장영상의학과 등 총 5개 진료과를 두고 600여 명의 의료진과 지원 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연인원 기준으로 외래환자는 20만 5000여 명을, 입원환자는 5만 9000여 명의 진료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