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랩셀, 1분기 매출 273억 역대 최대
GC녹십자랩셀, 1분기 매출 273억 역대 최대
  • 최승원 기자 choisw@kma.org
  • 승인 2021.04.28 12:1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K세포치료제 글로벌 개발 가속화·전 사업부 성장 이어져

GC녹십자랩셀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매출이 273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전년 대비 79.3% 증가한 수치료 분기 기준으로는 최대 규모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각각 분기 최대인 37억원, 4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전환됐다.

주력 사업 부문인 검체검진 사업은 수요가 꾸준히 늘어나며 전년 대비 81.7%나 매출이 늘었다. 바이오물류 사업은 전년 대비 93% 매출이 커졌다.

임상시험 검체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지씨씨엘 매출도 지난해 대비 22.4% 증가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수익성 지표도 향상됐다. 매출총이익률은 전년 동기 대비 9.4%p 개선됐다.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가 기술 이전료를 꾸준히 보내 수익성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미국 MSD에 2조원대 CAR-NK세포치료제 플랫폼을 기술수출했다. AB202(CD19-CAR-NK) 파이프라인을 아티바로 기술이전 하는 등 R&D 역량을 강화했다.

GC녹십자랩셀은 "검체 검진 사업 성장세가 뚜렷하고, NK세포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에 따른 기술 이전료 추가 유입 등이 이어져 성장 기조는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