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의 12시간' 늦게 도착한 심근경색환자 사망률 1.6배
'마의 12시간' 늦게 도착한 심근경색환자 사망률 1.6배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1.04.15 17:30
  • 댓글 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의대 조경훈·정명호 교수 연구 결과, '미국심장학회지' 게재
"환자 병원 도착 전 데이터 축적 및 시간 단축 위한 국가적 대책 필요"
ⓒ의협신문
ⓒ의협신문

ST분절 상승 심근경색증 증상 발현 후 병원까지의 도착 시간이 12시간을 넘긴 환자의 사망률이, 그렇지 않은 환자에 비해 1.5배 이상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남의대 조경훈·정명호 교수(전남대학교병원 순환기내과)가 내놓은 해당 논문은 '미국심장학회지 (Journal of the American College of Cardiology)'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한국인 급성심근경색증 등록연구사업을 통해 국내 ST분절 상승 심근경색증 환자 5800여명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다.

논문에 따르면 ST분절 상승 심근경색증 환자 중 증상 발현 12시간 이후 병원에 도착한 환자가 6개월 이내 사망할 확률은 11.2%로 12시간 이내 도착환자(6.8%) 보다 1.6배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또 3년 이내 사망률의 경우도 12시간 이후 도착 환자(17.3%)가 12시간 이내 도착환자(10.6%) 보다 1.6배 높았다.

환자 병원 도착 시간은 일차적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 시행 비율과도 유의미한 연관 관계를 보였다. 

일차적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을 받지 않는 비율은 증상 발현 후 12시간~24시간에 병원에 도착한 환자들이 12.4%로, 12시간 이내 도착한 환자(4.9%) 보다 2.5배 정도 높았다.

증상 발현 12시간 이후 병원에 도착한 환자에서 일찍 도착한 환자에 비해 경증의 심부전 징후는 많았으나, 심각한 심부전 징후는 확연히 적은 소견을 보였다는 의미로 병원 도착 전에 상당수가 사망했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 

연구팀은 "이는 급성심근경색증 환자들의 병원 도착 전에 대한 데이터 축적과 병원 도착까지의 시간을 단축하기 위해 국가적인 대책이 필요하다는 것을 뒷받침한다"고 강조했다. 

증상 발현 12시간 이후 병원에 도착한 환자의 나이는 평균 66세로 일찍 도착한 환자(평균 62세)에 비해 고령이었으며, 여성인 경우가 많았고, 당뇨병 유병률도 유의하게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논문은 '늦게 도착한 ST분절 상승 심근경색증 환자의 장기 예후 (Long-Term Outcomes of Patients With Late Presentation of ST-Segment Elevation Myocardial Infarction)’라는 제목으로 국제학술지인 미국심장학회지에 실렸다.

ⓒ의협신문
사진 왼쪽부터 전남의대 조경훈 교수(1저자)·정명호 교수(교신저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네의사 2021-04-16 22:59:40
이 문제와는 별개로 119 관련해서, 1,2종 보호환자들 경증인데 119를 자기들 자가용처럼 공짜로 타고 나니는 거 좀 고쳐졌으면 좋겠습니다. 진짜 급한 환자는 119 제때 못타서 죽는데, 누구는 가난하다는 핑계로 나라 세금 빼먹고 있고 그런 거 보면 현타 옵니다

zzz 2021-04-16 10:42:20
의료기관에서 의료기관으로 이동할때 119를 잘 이용할수있게 해야한다.

지금은 119가 의료기관간 이송을 거부하고, 이송할때는 의료진탑승을 하라고 협박한다. 1인의원에서 그게 가능하겠냐?
지들이 할 일을 의료진에게 떠넘기는거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