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총회 앞서 이사회 열어 682억 예산안 심의
병협 총회 앞서 이사회 열어 682억 예산안 심의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3.19 11:05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영진 전 회장 명예회장 추대, 2개 병원 입회 승인 
보건의료인력 수급개선·전달체계 개편 대응 등 사업계획 심의
대한병원협회는 18일 정기이사회를 열어 2021년 예산안및 사업계획안을 의결했다. ⓒ의협신문
대한병원협회는 18일 정기이사회를 열어 2021년 예산안및 사업계획안을 의결했다. ⓒ의협신문

대한병원협회(회장 정영호)는 18일 오후 5시 비대면 화상회의로 2020회계연도 제2차 정기이사회를 열어, 2021년도 사업계획안과 682억여원 규모의 예산안 등을 심의, 의결했다.

예산안에는 코로나19 선별진료소 지원사업, 교육전담간호사 지원사업, 간호인력 취업지원사업, 환자안전교육 수입 등 정부 수탁사업관련 예산 569억 6700여만원이 포함된 수치로, 순예산은 112억 9400여만원 정도다. 이는 2020회계연도 예산안 보다 223억여원이 감액된 것으로 공적마스크 수급지원사업 등의 종료에 따른 것이다.

이날 이사회는 '비전 2030 건강한 국민, 신뢰받는 병원, 미래를 선도하는 협회가 함께합니다'를 사업목표로 하여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병원의 안전확보 및 경영지원 총력 △간호인력 등 보건의료인력 수급개선 △의료전달체계 개편 적극 대응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및 수가관련 적극 대응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및 수련의 질 향상 △교육추진 및 병원몰 운영 등 대회원 서비스 개선 등을 핵심 추진과제로 한 2021년도 사업계획안을 심의·의결했다. 

또한, 이사회는 2018년 5월부터 2년간 제39대 회장을 지낸 임영진 전 회장의 명예회장 추대안도 의결했다. 정기이사회에서 심의%의결된 토의안건은 오는 4월 9일에 개최되는 제62차 정기총회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사회는 서유성 부회장 겸 법제위원장 등 9명의 임원보선과 의정부을지대학교병원 및 삼천포서울병원 등 2개 병원의신규입회도 승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