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차원 정밀 혈관지도 가능한 고성능 MRI 조영제 개발
3차원 정밀 혈관지도 가능한 고성능 MRI 조영제 개발
  • 김영숙 기자 kimys@doctorsnews.co.kr
  • 승인 2021.03.10 12:2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과학연구원·연세대 공동 개발, 세계 최고수준 해상도 

기초과학연구원(원장 노도영) 나노의학연구단(단장 천진우·연세대 화학과 교수)과 최병욱 연세의대 교수(영상의학과) 공동연구팀은 지금보다 10배 더 정밀한 3차원 혈관 지도를 만드는 고성능 MRI 조영제를 개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조영제 'SAIO(사이오)'의 크기는 5나노미터 크기로 미세혈관 직경(0.2~0.8밀리미터)보다 약 1,500배 정도 작아 몸속 모든 혈관을 구석구석 돌아다닐 수 있다. 또한, 뛰어난 해상도를 지녀 혈관을 최대 10배 더 자세히 볼 수 있다. 공동연구팀은 실제로 SAIO를 활용해 동물(쥐)의 뇌를 MRI로 촬영해 머리카락 굵기(100㎛)만 한 미세혈관까지 선명히 볼 수 있는 3차원 정밀 MRI 뇌혈관 지도를 구현했다.

ⓒ의협신문
10배 향상된 해상도. ⓒ의협신문

천진우 나노의학 연구단장은 "지금의 MRI 기술이 큰 고속도로만 보는 수준이라면, SAIO를 이용해 촬영한 MRI 영상은 좁은 골목길까지 자세히 관찰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정밀한 3차원 혈관 지도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의협신문
새 조영제는 기존에 비해 3차원의 정밀한 혈관지도를 구현했다.ⓒ의협신문

한편, MRI 촬영 시 사용하는 '가돌리늄' 조영제의 경우 건강한 사람은 콩팥으로 배설되지만, 만성콩팥병을 심하게 앓고 있는 환자의 경우 신원성전신섬유증이라는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SAIO는 가돌리늄 대신 철분을 사용, 이러한 부작용 문제를 개선했다.

SAIO 조영제는 동물실험에서 MRI 촬영 후 소변으로 완전히 배출됐다. 실험에서는 SAIO 주입 전·후로 쥐의 방광을 MRI로 촬영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SAIO가 방광으로 모이는 것을 확인했고, 방광에 모인 SAIO는 소변으로 배출됐다.

천진우 단장은 "해상도와 안전성을 동시에 만족하는 차세대 조영제를 개발했다"라고 전했다. 최병욱 교수는 "뇌졸중, 심근경색, 협심증, 치매 등 뇌심혈관질환 진단 정확도를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보건복지부 선도형연구중심병원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BS(기초과학연구원)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결과는 3월 9일자 '네이처 바이오메디컬 엔지니어링 (Nature Biomedical Engineering(IF 18.952)'에 게재됐다.

용어설명
▶SAIO : Supramolecular Amorphous-like Iron Oxide의 약자. 
▶나노미터(Nanometer, nm) : 나노(nano)는 10-9를 나타내는 접두어로서, 1나노미터(nm)는 1미터(m)의 10억분의 1에 해당하는 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