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재상 순천향의대 교수, 뇌혈관외과학회 '우수 연제상'
오재상 순천향의대 교수, 뇌혈관외과학회 '우수 연제상'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1.03.03 11:07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재상 순천향대천안병원 신경외과 교수

오재상 순천향의대 교수(순천향대 부속 천안병원 신경외과)가 대한뇌혈관외과학회 '우수 연제상'을 받았다. 

오 교수는 최근 열린 대한뇌혈관외과학회에서 '혈전을 동반한 거대 동맥류의 결찰술(Clipping on thrombosed middle cerebralartery aneurysm)' 주제 연제발표를 통해 우회술과 클립 결찰술로 합병증을 예방하는 방법을 제시해 주목받았다.

혈전을 동반한 거대 동맥류는 수술치료도 어렵지만 수술 후에는 합병증이 자주 발생하는 매우 위험한 질환이다.

오재상 교수는 "클립 결찰술 외에도 하이브리드 수술과 뇌졸중 및 인지장애의 새로운 치료법 개발을 위한 연구도 현재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