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반의사불벌죄 폐지 의료법 개정안 "적극 환영"
의협, 반의사불벌죄 폐지 의료법 개정안 "적극 환영"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1.02.05 14:2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용 의원 대표 발의…안전한 의료환경 구축 위한 초석 마련
의료인 폭행방지 및 생명 존중받는 안전한 의료환경 조성 기대
ⓒ의협신문
ⓒ의협신문

대한의사협회는 국민의힘 정희용 의원이 의료현장에서 발생하는 의료인 등의 폭행을 방지하기 위해 대표 발의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에 대해 적극 환영의 입장을 밝혔다.

정희용 의원이 대표 발의한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은 폭행죄를 범한 경우 피해자와 합의 여부에 관계없이 형사처벌 하도록 하고 있다.

의협은 지난 2019년 약 2000명의 의사 회원이 응답한 의료인 폭행 관련 대회원 설문조사 결과도 언급했다.

설문조사에서는 의료기관 내에서 폭행이나 폭언을 당해 경찰에 신고하더라도 실제 처벌에 이른 비율은 10%에 그쳤는데, 그 원인으로 신고 후 피의자나 수사기관의 요청에 따라 고소·고발을 취하하는 경우가 약 70%에 달한 것으로 나왔다.

의협은 이런 상황에서 의료인이 폭행 범죄로 인해 생명을 위협받는 사회적 문제에 대해 국회가 적극 관심을 가졌다는 점에서 큰 의미를 부여했다.

의협은 "매년 의료기관 내에서 의료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폭행 범죄가 발생하고 있으나 의료법상 반의사불벌죄를 인정하고 있어 많은 범죄 행위가 제대로 처벌받지 못하는 문제가 있었다"라고 밝혔다.

특히 "의료현장에서 빈번하게 폭행 행위가 발생하고 있으며, 사회적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서 반의사불벌죄 폐지로 안전한 진료환경이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의협은 "반의사불벌죄를 폐지하는 이번 의료법 개정안은 의료인의 생명권을 보장하는 것뿐만 아니라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환자들의 안전까지 보장될 것이며 의료인과 국민의 신뢰 관계가 회복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했다.

그러면서 "국회에서 동 법안의 개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논의해 준다면 의협은 입법 논의 과정과 절차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방침"이라며 "정희용 의원이 대표발의한 법안에 다시 한번 환영하며, 이것을 계기로 하루빨리 의료인의 생명권을 지키고 나아가 의료인과 환자의 안전한 진료환경이 조성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