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합병원, 4기 유방암 간 다발성 전이 환자 수술
온종합병원, 4기 유방암 간 다발성 전이 환자 수술
  • 송성철 기자 medicalnews@hanmail.net
  • 승인 2021.02.01 17:46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방암센터·소화기암수술센터·신경과 의료진 '협진'...유방·간엽 동시 절제
외과·혈액종양내과·영상의학과·방사선종양학과 등 다학제 의료진 협력
온종합병원 이홍주 유방암갑상선암센터장.
온종합병원 이홍주 유방암갑상선암센터장.

부산 온종합병원이 간으로 다발성 전이된 4기 유방암 환자에게 유방과 간엽 절제술을 동시에 시행했다. 

온종합병원(병원장 김동헌)은 이홍주 유방암·갑상선암센터장과 박광민 소화기암수술센터장(전 서울아산병원 간담췌외과 주임교수)이 지난 1월 25일 간 전이 4기 유방암환자의 유방과 간엽을 동시에 절제했다고 밝혔다.

40대 후반 여성인 A 환자는 지난 1월 중순 안면감각 이상 증세로   노순기 신경과장에게 진료를 받았다. 머리 CT검사에서 전이성으로 짐작되는 종양을 확인, 복부 및 흉부 CT검사를 통해 유방암 의심 소견 하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협진을 진행했다. 이홍주 센터장은 MRI(자기공명영상촬영)·초음파 검사 등을 통해 양쪽 간까지 다발적으로 암세포가 전이된 4기 유방암 상태임을 확인했다.

이미 간에 다발적으로 전이된 상태에서 유방암 조직만 절제할 경우 추후 항암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 

유방암·갑상선암센터와 소화기암수술센터 의료진은 유방과 간 절제술을 동시에 진행키로 외과·혈액종양내과·영상의학과·방사선종양학과 등 암 다학제 의료진이 협력시스템을 가동했다.

유방과 간 절제술을 동시에 받은 A 환자는 현재 중환자실에서 일반병실로 옮겼으며, 향후 권혁찬 혈액종양내과장(전 동아대병원 혈액종양내과 교수)에게 표적 항암치료를 받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