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5-24 23:01 (금)
국내 첫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문연다

국내 첫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문연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2.16 10:4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연세의료원, 디지털 치료제 개발 임상연구 수행
초대 센터장 김선현 교수 선임…"생태계 조성 선도"

연세대학교 원주연세의료원이 15일 국내 최초로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송기헌·이광재 국회의원,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이재수 춘천시장, 박길재 삼성전자 부사장,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등이 참석해 국내 첫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연세대학교 원주연세의료원이 15일 국내 최초로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송기헌·이광재 국회의원,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이재수 춘천시장, 박길재 삼성전자 부사장,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등이 참석해 국내 첫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연세대학교 원주연세의료원이 15일 국내 최초로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식을 열고 본격 운영에 들어갔다. 초대 센터장에는 김선현 원주의대 교수를 선임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운영되는 디지털치료 임상센터는 '디지털 치료제'(Digital Therapeutics·DTx) 개발을 위한 각종 연구 및 임상시험을 수행하게 된다.

디지털 치료제는 약물은 아니지만 의약품과 같이 질병이나 장애를 예방·관리·치료하는 고도화된 소프트웨어(SW) 의료기기를 의미한다.

해외에서는 미국 페어 테라퓨틱스사의 마약중독치료용 앱 '리셋'(Reset)이 지난 2017년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소프트웨어 치료제로 공식 허가를 받은 이후, 최근 코로나 사태에 따른 비대면 의료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디지털 치료제 시장이 점차 확대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번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초대 센터장으로 임명된 김선현 교수는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치매 치료·컬러테라피 등을 목적으로 하는 다양한 앱을 개발해 국내·외에 보급하는 등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선현 센터장은 "원주연세의료원은 혁신의료기기 실증지원센터 및 데이터 중심병원 선정, 빅데이터 플랫폼 사업 총괄 등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개발에 앞장서고 있어 디지털치료제에 대한 임상과 연구를 진행하기에 최적화돼 있다"며 "비대면 의료서비스의 중요성이 부각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서 디지털 치료제가 국민 건강과 행복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임상·연구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원주의대 의학관에서 열린 개소식에는 더불어민주당 송기헌·이광재 국회의원, 우병렬 강원도 경제부지사, 원창묵 원주시장, 이재수 춘천시장, 박길재 삼성전자 부사장,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등이 참석해 국내 첫 디지털치료 임상센터 개소를 축하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