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MSD '싱귤레어' 허가 20년…남긴 의미는?
한국MSD '싱귤레어' 허가 20년…남긴 의미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2.15 13:02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천식·알레르기비염 대표 치료제 자리매김
영유아부터 성인까지 사용 가능…복약순응도 개선
한국MSD는 지난 11일 싱귤레어(성분명: 몬테루카스트나트륨) 허가 20주년 기념 사내행사를 갖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한국MSD는 지난 11일 싱귤레어(성분명: 몬테루카스트나트륨) 허가 20주년 기념 사내행사를 갖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천식·알레르기비염 치료제 '싱귤레어' 국내 허가 20주년을 맞아 성과와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한국MSD는 지난 11일 싱귤레어(성분명: 몬테루카스트나트륨) 허가 20주년 기념 사내행사를 갖고 새로운 도약을 다짐했다.

싱귤레어는 지난 2000년 11월 천식 예방 및 지속적 치료를 적응증으로 국내에서 처음으로 허가를 받았다. 이후 계절성·통년성 알레르기 비염 증상 완화에 대한 적응증을 확대해 천식·알레르기비염 대표 치료제로 자리매김했다.

싱귤레어는 6개월 이상 영유아부터 성인까지 전 연령층에서 사용 가능한 유일한 오리지널 류코트리엔 수용체 길항제로서 200주 이상의 장기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유하고 있다. 또 다양한 연령대 환자군을 고려해 과립·세립·츄정 등 제형을 출시해  복약 순응도를 개선했다.

천식·알레르기비염은 가장 흔한 만성 기도 질환 중 하나로 요즘같이 기온이 낮고 찬바람이 부는 계절에 환자가 증가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 정보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7∼2019년) 천식 및 알레르기비염은 두 질환 모두 1년 중 9월부터 환자수가 급격히 상승해 12월까지 꾸준히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오소윤 한국MSD 전무(다이버시파이드 사업부)는 "싱귤레어는 지난 20년간 축적된 풍부한 임상적 경험과 근거를 바탕으로 수많은 환자에게 치료 혜택을 제공한 대표적인 천식 및 알레르기비염 치료제"라며, "앞으로도 국내 천식 및 알레르기비염 환자들의 건강한 삶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