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I 촬영 때 숨 참지 않으셔도 됩니다"
"MRI 촬영 때 숨 참지 않으셔도 됩니다"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11.04 14:09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강원 첫 '마그네톰 비다' 도입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 탑재 호흡주기·상태 고려 검사 진행
지멘스 헬시니어스의 3테슬라 MRI '마그네톰 비다'.
지멘스 헬시니어스의 3테슬라 MRI '마그네톰 비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검사 중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MRI기기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를 강원권 최초로 도입했다.

이번에 도입된 마그네톰 비다는 최신형 3테슬라 MRI 장비로서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 및 CS(Compressed Sensing) 기술을 활용해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영상 촬영 기능과 영상 왜곡이 최소화된 우수한 영상 기술을 갖췄다.

일반적으로 MRI 기기는 영상의 정확도와 판독률을 높이기 위해 폐쇄된 기기 내에서 환자가 호흡을 참아가며 여러 번 촬영해야 한다. 특히 복부나 심장 촬영할 때는 15초 가량 호흡을 참아야 했기 때문에 중증 응급환자나 청각장애, 소아·고연령 환자 등의 촬영이 어려웠다.

'마그네톰 비다'에 장착된 바이오 매트릭스 기술은 환자의 고유한 생체 신호를 자동으로 감지해 다양한 환자 상태에 맞춰 검사를 진행할 수 있도록 돕는다. MRI에 탑재된 실시간 감지 센서를 통해 호흡 주기와 상태를 고려한 검사가 이뤄진다.

컴프레스드 센싱 기술은 복부 MRI 검사 시 호흡으로 인해 발생하는 움직임을 자동으로 보정하기 때문에 환자들이 호흡하는 상태에서도 손쉽게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의식이 없는 중증 응급환자, 치매나 청각장애 등 의사소통이 원활치 않은 환자, 숨을 오래 참지 못하는 소아·노인 환자 등도 정확한 복부 MRI 검사가 가능하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검사 중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MRI기기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를 강원권 최초로 도입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이 검사 중 환자의 자유로운 호흡이 가능한 MRI기기 '마그네톰 비다'(Magnetom Vida)를 강원권 최초로 도입했다.

또 장비 주요 부품 크기를 줄이고 개폐구를 15% 확장해 MRI 검사 시 폐쇄감으로 인한 환자들의 공포와 불안감도 줄였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새 장비 도입 외에도 환자들이 편안한 분위기에서 검사받을 수 있도록 MRI 검사실 천장과 벽면에 시각적 안정을 제공하는 스카이뷰를 설치했다.

백순구 병원장은 "강원 지역 특성상 고령 환자가 많고 심장·폐·뇌혈관·소화기 질환의 비중이 높으며 질병이 상당히 진행된 경우가 많다"면서 "최적화 된 신형 MRI도입으로 환자·의료진 모두에게 더 나은 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균 지멘스 헬시니어스 대표이사는 "마그네톰 비다의 정확한 촬영 기술은 우수성을 인정받아 국내 주요 병원에 도입돼 환자들이 보다 쾌적한 환경에서 편안하게 검사를 받고 있다"며 "지역 환자들에게 더욱 향상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지속적인 기술 개발을 통해 더 발전된 의료 서비스를 모두에게 지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은 지난 4월 도내 최초로 듀얼소스 CT장비를 비롯 최신 기기를 도입하는 등 환자들의 안전하고 정밀한 진단에 투자를 지속하고 있다.

2일 쥬디기념관 1층 MRI촬영실에서 열린 가동식에는 백순구 원주연세의료원장 겸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장, 고성민 교수(영상의학과장), 이명균 지멘스 헬시니어스 사장 등이 참석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