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6-12 21:16 (수)
"의사국시 대국민 사과, 경영 우려해서 나온 것 아니다"

"의사국시 대국민 사과, 경영 우려해서 나온 것 아니다"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10.28 19:22
  • 댓글 5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강영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 "국시 해결 안하면 최소 10년 의료왜곡"
"'병원 수입' 때문에 의료원장들 사과했다는 시각 편협…의료공백 계속될 것"

김연수 서울대학교병원장과 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 윤동섭 연세대학교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학교의료원장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의대생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 사과했다. (사진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의협신문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윤동섭 연세대의료원장, 김영모 인하대의료원장은 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에게 의대생 국가고시 미응시에 대해 사과했다. (사진 제공=국민권익위원회) ⓒ의협신문

"의료원장들의 대국민 사과에 대해 병원에서 인력난을 우려해 그렇게(사과를) 했다는 프레임이 있다. 정말 잘못된 오해다."

이강영 기획조정실장(연세의대 외과학교실 교수) ⓒ의협신문
이강영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외과) ⓒ의협신문

이강영 연세의료원 기획조정실장(연세의대 교수·세브란스병원 외과)은 28일 [의협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의료원장들의 대국민 사과가 인턴 미수급 문제로 인한 병원경영 악화를 우려해 나왔다는 지적에 대해 반박한 것.

앞서 지난 10월 8일 김연수 서울대병원장·김영훈 고려대의료원장·윤동섭 연세대 의료원장·김영모 인하대 의료원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민에게 의대생 국가고시 미응시 문제에 대해 사과하고, 국시 정상화를 호소했다.

이강영 실장은 "의료원장들의 대국민 사과는 순수하게 안타까움에서 나선 것이다. 인턴 미수급 문제와 병원 경영을 우려해 나섰다는 목소리가 있는 것으로 안다. 물론, 어려움이 있겠지만 경영을 못할 정도는 아니다. 규모가 큰 병원일수록 오히려 타격이 적다고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의료원장들의 사과는 앞으로 최소 10년 동안 의료왜곡에 대한 우려에서 나왔다는 점도 짚었다.

이강영 실장은 "만약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최소 10년간 의료가 왜곡될 것이다. 걱정과 안타까움에 나선 것이다. 단순히 병원의 수입 모델로 몰고 가는 것은 편협한 시각"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사태가 '기피과' 문제를 더욱 심화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강영 실장은 "당장 내년부터 전문의 수급에 문제가 생길 것이다. 저 역시 대표적 기피과인 외과 의사다. 기피과에 지원을 안 하고 있다"며 "기피과를 하고 싶어 지원하는 전공의도 있겠지만 차선이, 대안이 되는 경우도 있다. 하지만 (국시)문제 해결이 되지 않을 경우엔 대안을 택하는 경우 역시 줄어들 것이다. 블랭크(의료 공백)가 계속 생길 거란 얘기"라고 우려했다.

의료계는 내년에 인턴을 정상적으로 배출하지 못하면, 전공의 수련 체계에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고, 필수의료 인력의 부재로 인해 의료체계가 더 왜곡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공의의 수련환경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법률(전공의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주 80시간 준수도 버거운 상황에서 전공의와 함께 업무를 맡아 온 인턴이 부재할 경우, 수련환경에 엄청난 부담으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강영 실장은 "국시 문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인턴 미수급이라는 공백이 생기고, 이는 레지던트 과정까지 이어진다"면서 "연쇄적으로 공백이 발생하면서 향후 약 10년간 쓰나미처럼 (의료왜곡이) 지속적으로 몰려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에 이슈가 된 공공의료 문제와 관련해서도 "현재 공공의료 근간이 되고 있는 공중보건의와 군의관들의 충원 문제가 발생할 것은 자명하다. 이러한 일련의 문제들이 누적돼 있다"고 말했다.

시범사업 중인 입원전담전문의사업을 본사업으로 전환하지 못한채 난항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입원전담전문의사업) 역시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과 연관된 문제"라고 지적했다.

현재 입원전담전문의 특별위원회 위원을 맡고 있는 이강영 실장은 "전공의들은 병원에서 일하는 사람이 아니라 수련받는 사람들이다. 이에, 진료행위를 전문의가 해야 한다는 사회적 동의 하에 입원전담의제도가 나온 것"이라며 "이를 적극적으로 운영하기 위해선 충분한 지원이 필요하다. 아직 이러한 필요를 받아들일 만큼 사회적 분위기가 성숙되지 않았다면 조금 더 기다려야겠지만, 다시 논의 중인 만큼 잘 해결됐으면 한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