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보건장학제도, '의대생→간호대학생' 확대 시행 
공중보건장학제도, '의대생→간호대학생' 확대 시행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20.09.28 14:44
  • 댓글 1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지역의료원 취업 조건 내년 10명에 장학금 지원키로
ⓒ의협신문
ⓒ의협신문

공중보건장학제도 지원대상이 의과대학생에서 간호대학생까지 확대된다.

국가가 지역의료원 취업을 희망하는 간호대학생에 장학금을 지원하고, 장학금 지원 기간만큼 공공의료분야에 복무하도록 하는 방식이다. 

대한간호협회는 "정부가 내년부터 지방의료원 등에서 공공의료업무에 종사하는 것을 조건으로 간호학과 학생 10명에게 공중보건 장학금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제도 운영방식은 의과대학생과 동일하다. 

장학금을 원하는 간호대학생이 학교에 지원서와 학업계획서를 제출해 학장의 추천서를 받으면 시도를 거쳐 보건복지부에서 지원대상을 선정한다.

수혜자로 선정된 간호대학생에는 연간 1640만원(등록금+생활비)의 장학금 지원되며,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졸업 후 장학금 지원 시도의 지방의료원 등에서 장학금을 지원받은 기간만큼 의무복무를 하면 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의무복무기간은 장학금을 받은 기간만큼이지만, (장학금 지원 간호대학생에 대한_ 구체적인 의무복무기간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의과대학생의 경우 장학금 지원 및 의무복무 기간을 최소 2년에서 최대 5년으로 정하고 있다. 

이번 조치는 대한간호협회의 요청에 의해 이뤄졌다. 

간협은 지역 간호사 부족 문제를 목표로, 정부에 간호대학생 공중보건장학금 지원을 지속적으로 요청해왔다. 간협은 지원대상을 40명 정도로 꾸려줄 것을 정부에 요구했으나, 논의과정에서 그 규모가 연간 10명으로 정리된 것으로 전해진다. 

간협은 "간호대학생 40명에게 장학금을 주도록 정부에 그동안 요청해 왔다"며 "국회 예산 심의과정에 좀 더 많은 간호대학생이 혜택을 받도록 추가 예산 확보에 노력할 계획"이라고 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2020-09-29 17:56:48
13

도별 도청소재지 국립대였던 곳은 도별로 인구가 가장많은 도청소재 국립대입니다

제주대,전북대,전남대,충북대,충남대,강원대,경북대,부산대.. 모두
( 의대,로스쿨,약대,사대) 우선적으로 인가되었습니다.

경남도청 100만도시 국립창원대만 (의대.로스쿨,약대,사대) 미인가입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우선 인가해야 합니다

영호남 화합과 차별없는 균형발전에 다가가는 길입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2020-09-29 17:57:25
12

한계치에 도달한 중후장대한 중공업 분야에만 계속 기댈수만은 없습니다.
치료, 신약연구 결과물 특허 하나가 삼성전자 355조원 시장가치 상회하고
세상까지 바꾸는 시대가 될 것입니다.

전국4위 경남의 도청소재지 국립대인 창원대로
의,약분야 박사 연구교수 수백명 반드시 모셔야만 하는 시대적 필요성 분명히 있습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2020-09-29 17:58:00
11

작게보아도 200만 유권자의
ㅡ헌법상의 차별없는 국가교육,직업선택 자유를 침해ㅡ하고 있는것입니다

양.한방의사교차면허,공공의료원확충, 기존의대 증원? 저런 문제 해결에는 빗나갑니다

경남도청소재지 국립대인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반드시 필요합니다

의.약학은 지역불문 미래의 중요산업 근간입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2020-09-29 17:58:37
10

경남도청소재지 100만대도시 창원에 국립창원대조차
(의대.로스쿨,약대,사대) 미인가 상태에서

실수요와 우선인가 명분 약한 지역에 국립대나 사립대로
수십년 전부터 인가하고

경남의 도청소재지 국립대만 (의사,변호사,약사,국공립중고교사) 배출 40년 차별한
결과는 너무 황당합니다

창원대(의대로스쿨약대사대) 2020-09-29 17:59:20
9
국립대는 본부소재 그 해당지역 서부경남에 기여해야할 의무를 망각하고
그 지역에 실수요 부족으로 도립의료원조차 폐쇄되었음에도

소도시에 경상대만 편파적으로 발전시킨 (거점국립대총장협의체)가
생각나지 않을수 없는 대목입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