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휴학·국시거부' 의대생들 투쟁…"우리는 선동되지 않았다"
'동맹휴학·국시거부' 의대생들 투쟁…"우리는 선동되지 않았다"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8.26 17:19
  • 댓글 12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승현 회장 "국시거부 93%·동맹휴학 87%, 선동으로 불가한 수치" 일축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 ⓒ의협신문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 ⓒ의협신문

최근 의대생들의 투쟁 행보에 제기된 '외압 의혹'과 관련, 조승현 대한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학생협회장이 "현재 집계된 국시 거부와 동맹휴학 참여율은 결코 선동으로 나올 수 없는 수치"라고 일축했다. 의대협이 밝힌 국시거부, 동맹휴학 참여율은 각각 93%, 87%다.

의대생들은 의대 정원 확대 등 의협이 규정한 4대악 의료정책에 반발, 8월 7일 의대협의 '전국 의대생 비상사태' 선포했다. 이후, 단체로 수업과 실습을 거부하고 있다.

여기에 삭발 투쟁, 릴레이 피켓 시위, 국가고시 거부, 동맹 휴학 등을 진행하며 강경 투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일각에서는 학생들의 강경 투쟁 행보에 대해 의협이나 의대협 측의 강요가 있었던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특히 의대생들의 투표 결과와 관련, 블랙리스트가 작성됐다는 일부 사례가 나오며 의혹이 더욱 불거진 것.

조승현 회장은 26일 '제2차 전국의사 총파업 온라인 단체행동'에 직접 출현해, "의대생들은 순전히 자유의지로 참여하고 있다"고 분명히 했다.

조승현 회장은 "국시 거부 참여율이 93%다. 동맹휴학 참여도 역시 87%에 달한다. 상당히 높은 수치"라며 "국시 거부나 휴학은 눈치를 본다고 해서, 외부에서 압력을 가한다고 해서 할 수 있는 행위가 아니다. 스스로 문제를 인식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외압에 따른 투쟁이었다면 90%가 넘는 참여율을 이끌 수 없었을 거란 설명이다.

블랙리스트 작성건과 관련해서는 "투표 결과를 리스트로 작성하는 등의 일은 없어야 한다고 신신당부했다. 그럼에도 일부 학년에서 이 같은 일이 있었다고 들었다. 이에 바로 시정조치했다"며 "이 과정에서 상처받은 분들이 있다면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전국 40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국가시험 응시자 대표 40인은 앞서 공동성명을 통해 "국가시험을 거부함으로써 국민과 의료계 모두에 중대한 해악을 끼치는 의료 정책에 강력한 반대 의사를 표명하고자 한다"면서 "우리는 미래 의료인으로서 의료계가 직면한 문제들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해 나갈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공공의대 신설 ▲의대 정원 확대 ▲한방 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등이 '근시안적인 정책'이라고 비판하며 "미비한 의료 전달 체계와 필수 의료 분과 기피 현상의 원인은 무시한 채, 의사 수 증원을 통해 표면적인 문제만을 해결하겠다는 안일한 대책"이라고 꼬집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0-09-01 17:31:55
대집이한테 이미 선동당한것 같은데?ㅋㅋㅋㅋㅋ

아~ 2020-08-29 10:50:49
제발 파업이 곡해되지 않게 대깨문이니 개같은 소리해서 정치색좀 안드러냈으면 좋겠다. 하여튼 병신들도아니고 애새끼도 아니고 파업하면서 욕듣기 좋은 소리를 쳐 하는지 모르겠네. 우리가 노조처럼 월급을 올려달랬나 취업을 시켜달랬나. 옳은 소리하려고 파업하는데 왜자꾸 정치색을 스스로 입히는지..

- 2020-08-27 13:46:10
준비생들은 너무 너무 불안합니다. 결국 다음해 입시에서는 신입생을 뽑지 못하게 된다는 말도 있고. 불안해서 죽을거 같아요.

선배 조언 2020-08-26 22:30:01
남학생들은 국가고시 거부나 휴학하기 보다는 그냥 현역 병으로 군입대하세요. 군의관이나 공보의로 3년 2개월을 썩기 보다는 18개월 현역으로 다녀 오세요. 현재 재학생들만 일제히 입대해 버리면 정부가 두손들고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최고의 공공재인 군의관이나 공보의가 수년간은 구경하기 힘들테니까요.--- 요즘 군의관이나 공보의 생활은 절대로 편하지 않습니다. 남는 20개월을 펠로우를 하시든지 아니면 취직을 하시든지 하면 경력이나 경제적으로 유리합니다. 입대하더라도 위생병으로 배치 받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현역 병 입대는 정부나 국민 누구라도 반대하지 못합니다. 군의관이나 공보의 지원자가 없으면 법규정을 개정해서라도 복무기간을 단축시키지 않을 수 없게 되겠지요.

군인 2020-08-26 21:22:17
훌.. 군인은 뭐 냐?
법에 의해 의무로 복역하는데.
노예냐?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