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NASH 신약 파이프라인 다변화
LG화학, NASH 신약 파이프라인 다변화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8.18 13:03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 신약 글로벌 개발·판권 확보
전임상 마무리 내년 1분기 미국 임상1상 계획…치료제 개발 가속화

LG화학이 NASH(non-alcoholic steatohepatitis·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 개발 전략 다변화에 나선다.

NASH는 알코올 섭취와는 상관없이 대사에 문제가 생겨 간에 지방 축적과 염증이 발생하는 만성질환으로 간 기능 손상 지속 땐 간부전·간암으로 이어질 수 있다.

LG화학은 18일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의 전임상 단계 NASH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후보물질명; TT-01025)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는 암·심혈관·염증 질환 신약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중국 난징 소재 바이오기업으로, 간 염증 진행과 관련성이 높다고 알려진 VAP-1 단백질을 타깃으로 NASH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LG화학은 NASH 글로벌 개발 동향 파악 결과 효능·안전성·임상 진입 속도 등에서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 신약 파이프라인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췄다고 판단했다. LG화학은 올해 안으로 전임상을 마치고 내년 1분기부터 미국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할 방침이다.

LG화학이 <span class='searchWord'>NASH</span>(non-alcoholic steatohepatitis·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 개발 전략을 다변화하고 있다. LG화학은 18일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의 전임상 단계 <span class='searchWord'>NASH</span>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후보물질명; TT-01025)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이 NASH(non-alcoholic steatohepatitis·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신약 개발 전략을 다변화하고 있다. LG화학은 18일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의 전임상 단계 NASH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후보물질명; TT-01025)을 도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LG화학은 중국·일본을 제외한 미주·유럽 지역 등에서 글로벌 독점 개발·판권을 확보하며, 이에 대한 계약금과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3억 5000만 달러(4170억원)를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에 지급한다.

LG화학의 NASH 치료 신약 파이프라인 도입은 이번이 두번째다. 지난해 3월 스웨덴 스프린트 바이오사이언스와 계약을 체결했으며, 현재 후보물질 발굴 단계에서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NASH 질환은 높은 신약개발 난이도로 인해 아직까지 치료제가 없는 미개척 시장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NASH 환자 수는 6000만명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LG화학은 자체개발한 전임상 단계의 신약 파이프라인 등 비롯 작용기전이 다른 다수의 NASH 신약 파이프라인을 확보해 상호보완적 치료 효과를 낼 수 있는 신약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NASH 질환은 지방 축적, 염증반응, 섬유화 등 복합적인 발병원인을 고려해 다양한 작용기전의 신약 파이프라인 확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이번 파이프라인 도입을 통해 NASH 치료 신약개발을 한층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랭크 우 트랜스테라 CEO는 "NASH 치료제 'TT-01025'는 타깃 단백질에 대한 높은 선택적 작용이 특징으로 안전성 측면에서도 우수한 결과를 보여줄 것"이라며 "LG화학과 손잡고 전세계 NASH 질환 환자들에게 혁신적인 치료제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