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신약 파이프라인 '바이오USA' 공개
일동제약, 신약 파이프라인 '바이오USA' 공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20.06.09 11:1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암·당뇨·NASH·황반변성 분야 오픈이노베이션 추진
신약후보물질 발굴 라이선스 아웃 등 사업성 타진

일동제약이 바이오 인터내셔널 컨벤션(Bio International Convention·BIO USA)에 참가해 자사의 신약 R&D 파이프라인을 공개한다.

BIO USA는 바이오·제약 산업 분야 세계 최대 규모 글로벌 콘퍼런스 행사로, 관련 기업체 및 종사자·전문가 등이 사업적·학술적 교류를 꾀하는 자리다.

올해 행사는 당초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릴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8∼12일 온라인 플랫폼 및 콘텐츠 등을 활용한 디지털 방식으로 진행된다.

일동제약은 영상 발표를 통해 암(종양)·내분비대사계·안과·신경정신계 분야 신약 후보물질을 공개하고 오픈이노베이션·라이선스 아웃 등에 대한 사업성 타진에 나선다.

특히 ▲고형암 치료제 후보물질 ID13009·ID11902 ▲제2형 당뇨병 치료제 후보물질 ID11014·ID11052 ▲NASH(Non-Alcoholic Steatohepatitis·비 알코올성 지방간염) 등 간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ID11903·ID11905 ▲노인성 황반변성·안구건조증 등 안과 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ID13010·ID11901·ID11041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 ID11904 등 자체 보유한 신약 R&D 파이프라인을 중점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은 확률(가능성)·속도·생산성 등 기준 아래 다양한 신약 후보물질을 발굴해 상용화를 추진하는 한편, 오픈이노베이션 등을 통해 파트너를 확보해 보다 효율적이고 안정적으로 신약 연구개발을 추진한다는 전략이다.

또 그룹 내 계열사인 NRDO(No Research Development Only)형 신약 개발 회사 아이디언스, 임상약리 컨설팅 회사 애임스바이오사이언스 등과도 연계해 전문성을 높이고 성공 가능성을 극대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