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0 12:02 (토)
경북의사회, 감염병 전담병원 및 의료진에 '성주 참외' 전달

경북의사회, 감염병 전담병원 및 의료진에 '성주 참외' 전달

  • 이정환 기자 leejh91@doctorsnews.co.kr
  • 승인 2020.04.28 11:44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위기 극복, 경북 경제 살리기' 두 마리 토끼 잡는다
장유석 회장, "코로나19 조기 종식 위해 최선 다하겠다" 약속

경상북도 의사회는 코로나19 확산에 지친 농민들에게 힘을 주고 경상북도 경제에 보탬이 되고자 성주군의 특산품인 참외를 대량 구매(10kg 350상자, 2000만원)해 경상북도와 감염병 전담병원, 선별진료소와 코로나19로 희생과 수고를 해준 의료봉사 의료진 등에게 전달했다.

지난 2월 19일 경북 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급격한 감염 확산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고 감염병의 조기 종식을 위해 현재까지 경상북도 내 의료진은 최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다.

또 생업을 뒤로하고 확진자를 돌보기 위해 자원봉사를 나서는가 하면, 의료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감염위험 속에서 제자리를 지키며 묵묵히 환자만을 돌보며 고통을 나누고 있다.

무엇보다 의료진이 환자만을 생각하며 코로나19의 조기 종식을 위해 전념할 수 있었던 것은 국가적 재난 상황 속에서도 작은 도움이라도 되고 싶다며 응원과 후원을 아끼지 않았던 많은 손길이 있었기 때문이다.

기초생활수급대상자였던 한 시민이 조금씩 모아 보내준 후원금, 해외에서 보내온 수술복, 수많은 기업이 보내온 생필품과 정성 등 감염병으로 느낄 수 없던 봄날의 따뜻함을 마음으로 전한 것.

이런 노력이 모여 지난 4월 21일 경북 일일 신규 확진자가 62일 만에 처음으로 '0'명을 기록하는 등 추가 확진자의 발생빈도가 줄어 차츰 안정세를 찾아가고 있다.

이에 따라 경북의사회는 진심으로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것은 물론, 코로나19로 광범위한 경제적 타격을 입고 실의에 빠진 농민들에게 희망을 전하기 위해 경상북도 성주군의 특산품인 참외를 대량 구매해 전달키로 했다.

성주 참외는 비옥한 토질과 풍부한 일조량으로 당도가 높기로 잘 알려져 있으며, 전국 참외 생산량의 75%를 차지한다.

장유석 경북의사회장은 "코로나19 감염병과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의사로서 주어진 사명을 다하기 위해 마지막 환자의 완치까지 지켜볼 것이며,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피해 극복을 위해 긴장의 끈을 조이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상북도 지역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가 침체해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작게나마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주기 위해 특산품인 성주 참외를 샀고, 이것을 계기로 다시 한번 활기 넘치는 경상북도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