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한방치료 병행? 국민 혼란..."응원은 못할 망정"
코로나19 한방치료 병행? 국민 혼란..."응원은 못할 망정"
  • 홍완기 기자 wangi0602@doctorsnews.co.kr
  • 승인 2020.03.05 19:41
  • 댓글 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특위 5일 비판 성명 "중증환자에 한약재 투여...위험한 발상"
"WHO, 사스·메르스·코로나19 사태 때 한방 치료 권장한 적 없어"
(사진=pixabay) ⓒ의협신문
(사진=pixabay) ⓒ의협신문

코로나19 사태 속에 한의계가 한방 치료를 병행하려는 시도가 포착되자, 의료계의 거센 비판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한방대책특별위원회는 5일 성명을 통해 "대한한의사협회는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에 혼란만 야기할 수 있는 불법적 망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1월 29일 기자회견에서 "WHO가 사스(SARS)에 대해 한방 치료 병행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4일에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한의진료 권고안(제1판)'을 발표하면서  경증(자가격리 대상) 및 회복기 환자를 대상으로 한의학적 치료를 제시했다. 중등도 환자나 중증 및 심한 중증 환자(입원 치료 대상)는 의과 치료를 우선으로 하고, 필요 시 한의학적 치료를 병행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한의계의 주장에 대해 한특위는 "중국 정부와 중의사들이 WHO에 한방 치료 병행 권고를 제안한 것"이라며 "WHO는 사스와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19에 대해 그 어떤 한방 치료도 권장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한특위는 "한의협은 한방 치료가 사스 환자의 사망률을 감소시키지 못했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음에도 그 사실을 숨긴 채, 지역적 사망률 차이의 원인을 한방치료 때문으로 오인하도록 교묘하게 발표했다"면서 "실상은 감염된 환자들이 주로 건강한 젊은 사람들인지, 기저질환이 있는 입원환자인지 등의 특성이 달라서 나타난 차이"라고 짚었다.

한방에서 청폐배독탕을 사용하겠다며 그 근거로 중국의 코로나19 진료방안(제6판)을 든 데 대해서도 "촌각을 다투는 위중형 환자의 응급처치에 환자 상태를 고려해 사용할 것을 권장할 정도로 안전성이 없다. 기타 한약재도 단지 증상의 호전만 기대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SARS-CoV-2)의 전염원으로 추정되는 박쥐와 천산갑을 한약재로 사용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한의학이 세계적인 지탄을 받고 있다는 점도 짚었다.

한특위는 "1915년에야 존재가 밝혀지기 시작한 바이러스 질환에 대해, 수백 년 전 고서에 적혀있던 처방 한약재를 중증 환자에게 투여한다는 것은 너무나 위험하다"며 "코로나19에 대해 중국에서 발표한 여러 편의 국제학술지 논문에서 한약의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근거를 제시하거나 근거를 바탕으로 사용을 권장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특위는 "지난달 말 발표된 WHO의 보고서에서도 중국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되는 한약에 대해 '반드시 평가가 이루어져야 한다(the affects must be fully evaluate)'는 입장을 제시했을 뿐, 사용을 권장하거나 긍정적으로 평가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약과 한방 치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할 것도 거듭 촉구했다.

한특위는 "환자에게 추가적 도움이 필요하다면, 임상시험에서 안전성이 검증되거나 세포실험·동물실험 등에서 코로나바이러스에 효과를 보인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해야 한다"면서 "작년에 발표된 일본의 한약제제 부작용 통계에서 4232건의 부작용 중 폐 손상이 1177건을 차지했다. 일본의 한방 관련 의사단체인 동양의학회조차 코로나19환자에게 한방 치료에 대한 어떤 진료지침도 제안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의료계가 코로나19 감염병 진료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한의계가 국민의 건강과 감염병 퇴치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혼란을 야기하고 있는 데 대해 비판의 수위를 높였다. 

한특위는 "의사들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국민에게 혼란만 야기할 수 있는 불법적 망언을 멈춰야 한다"면서 "진정으로 국민의 건강과 생명에 관심이 있다면, 의사들의 사기를 저하시키는 행위를 즉시 중단하고, 비의료 자원 봉사에 적극 동참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슬기 2020-03-07 14:58:52
이런 기사야 말로 국민들을 혼란시키는 기사인 것 같아요. 일기장에 쓰면 좋을 것 같습니닷 ^^

웃기넹 2020-03-14 08:46:22
냅두자 지무덤 파는거지.. 의료계신천지지 뭐..

김택수 2020-03-06 08:54:55
안녕하십니까?.

삼황내문경을 소계합니다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히계십시요.

택수 올립니다.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