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론티스 FDA 1차관문 통과…본심사 개시"
"롤론티스 FDA 1차관문 통과…본심사 개시"
  • 이영재 기자 garden@kma.org
  • 승인 2019.12.27 12:28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중구감소증 치료제…2020년 10월 말까지 검토 완료 예정
한미약품의 첫번째 글로벌신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롤론티스가 FDA 허가를 위한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스펙트럼은 FDA가 항암화학요법으로 인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인 롤론티스의 BLA(생물의약품 시판허가 신청) 검토를 수락했다고 27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첫번째 글로벌신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롤론티스가 FDA 허가를 위한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스펙트럼은 FDA가 항암화학요법으로 인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인 롤론티스의 BLA(생물의약품 시판허가 신청) 검토를 수락했다고 27일 밝혔다.

한미약품의 첫번째 글로벌신약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롤론티스가 FDA 허가를 위한 1차 관문을 통과했다.

스펙트럼은 FDA가 항암화학요법으로 인한 호중구감소증 치료제인 롤론티스의 BLA(생물의약품 시판허가 신청) 검토를 수락했다고 27일  밝혔다. BLA 검토 기한은 PDUFA(Prescription Drug User Fee Act·전문의약품 허가 신청자 비용 부담법)에 따라 2020년 10월 24일까지다.

FDA는 업체로부터 신약 허가 신청서를 받으면 본심사 착수 전 60일간 사전검토를 통해 심사의 적절성 여부를 따진다. 스펙트럼은 당초 지난 1월 BLA를 신청했다가 지난 3월 서류 보완을 이유로 자진철회했으며, 지난 10월 보완을 끝내고 다시 BLA를 신청했다.

롤론티스의 FDA 사전검토 통과에 따라 스펙트럼은 상용화를 위한 본격적인 준비에 착수한다.

조 터전 스펙트럼 사장은 "롤론티스의 BLA가 승인되면 15년만에 출시된 최초의 G-CSF 신약이 될 것"이라며 "우리는 롤론티스의 가능성을 확신하며, 향후 수십억 달러 규모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약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BLA는 2건의 대규모 임상 3상(ADVANCE·RECOVER) 데이터를 토대로 제출됐다. 두 임상에서 스펙트럼은 골수억제성 항암화학요법으로 호중구감소증이 발생한 초기 유방암 환자 643명을 대상으로 롤론티스의 안전성과 약효를 확인했다.

사전 설정 가설인 롤론티스의 페그필그라스팀 대비 DSN(Duration of Severe Neutropenia·중증 호중구감소증 발현 기간)의 비열등성 및 페그필그라스팀과 유사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입증했다. 또 총 네 번의 치료 사이클 모두에서 페그필그라스팀 대비 DSN 비열등성을 입증했다.

호중구감소증 치료제 시장은 미국에서만 4조원대 규모를 형성하고 있으며, 암젠의 '뉴라스타'가 시장을 오랜기간 독점하고 있다. 신약으로서는 롤론티스가 15년만의 첫 허가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랩스커버리가 적용된 한미 바이오신약들 중 첫번째로 상용화를 위한 본궤도에 오르게 됐다는 의미가 있다"면서 "파트너사와의 긴밀한 협력을 토대로 롤론티스가 글로벌 시장에서 성공한 신약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개의 댓글

0 / 400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