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을 위한 바른 소리, 의료를 위한 곧은 소리
updated. 2024-07-23 19:15 (화)
일차의료 왕진 시범사업 348개 의원서 '시작'

일차의료 왕진 시범사업 348개 의원서 '시작'

  • 고신정 기자 ksj8855@doctorsnews.co.kr
  • 승인 2019.12.27 11:50
  • 댓글 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밴드
  • 카카오톡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과목별 일반의·내과 참여 가장 많아
27일부터 왕진수가 청구 가능...'왕진료I·II' 중 필요따라 택일

ⓒ의협신문
ⓒ의협신문

일차의료 왕진수가 시범사업이 오늘(27일) 첫 발을 내딛는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사업 참여 의료기관 모집을 완료하고, 27일부터 본격적으로 사업 시행에 들어간다고 밝혓다.

이번 시범사업에는 의원 348곳이 참여를 신청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07곳(30.7%)으로 가장 많고, 경기 92곳(26.4%), 충남 18곳(5.2%), 전북 17곳(4.9%) 등이 뒤를 이었다.

진료과목별로는 일반의가 182곳으로 전체의 절반 이상(52.3%)을 차지했으며, 내과가 61곳(17.5%), 가정의학과 29곳(8.3%), 이비인후과 19곳(5.5%), 외과 12곳(3.4%) 등이었다.

보건복지부 

사업 참여 의원들은 오늘부터 거동 불편 환자의 왕진 요청 등에 따라 왕진을 실시하고, 왕진 시범수가를 받을 수 있다.

왕진수가는 ▲의료행위와 처치료 등을 포함한 정액수가인 '왕진료 I'-11만 5000원 ▲기본 왕진료에 행위료 별도 청구가 가능한 '왕진료 II'-기본수가 8만원+별도 행위료 두 종류다.

시범사업 의료기관은 환자에게 제공되는 의료서비스에 따라 이 중 합리적인 셈법을 골라, 왕진료 타입을 선택해 산정할 수 있다.

다만 의사 1인당 신청할 수 있는 왕진료는 주당 최대 15회로 제한되며, 동일건물 또는 동일세대 방문시에는 각각 왕진료의 75%, 50%만 인정된다.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

보건복지부와 심평원은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나타나는 문제점을 면밀히 점검하고, 개선 필요사항과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사업 개선사항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개의 댓글
댓글 정렬
BEST댓글
BEST 댓글 답글과 추천수를 합산하여 자동으로 노출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수정
댓글 수정은 작성 후 1분내에만 가능합니다.
/ 400
내 댓글 모음
* 기사속 광고는 빅데이터 분석 결과로 본지 편집방침과는 무관합니다.